중산층도 식량 배급소 줄서는 인도… 확진자 폭증 이어 계속되는 코로나 패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인도에서 대량 실업과 기아 사례가 급격히 늘어나는 등 코로나19로 인한 혼란이 계속되고 있다. 사진은 지난해 4월10일 인도 뉴델리에서 일일 노동자들이 무료 배식을 위해 줄을 선 모습. /사진=로이터
인도에서 대량 실업과 기아 사례가 급격히 늘어나는 등 코로나19로 인한 혼란이 계속되고 있다. 사진은 지난해 4월10일 인도 뉴델리에서 일일 노동자들이 무료 배식을 위해 줄을 선 모습. /사진=로이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폭증으로 위기에 빠진 인도에 식량난까지 겹쳤다. 인도에서는 현재 식량 배급소에 사람들이 넘쳐나는 상황에 이르렀다. 

지난 13일(현지시각) 블룸버그통신 보도에 따르면 인도에서는 지난해 3월 팬데믹(세계적 전염병 대유행) 이후 대량 실업과 기아 사례가 급격히 늘었다. 인도 통계청은 지난 5월 한 달 동안 인도 전역에서 1500만명의 실업자가 발생했다고 분석했다. 주요 대도시와 중산층에도 식량 상황이 중요한 문제로 떠올랐다.

블룸버그는 "통계 자료는 거의 없지만 인도 주요 도시의 식량 배급소 직원들은 이렇게 많은 사람들이 음식을 요구하며 줄 서는 것을 본 적 없다고 말한다"고 보도했다.

식량 부족 문제는 빈민층은 물론 중산층까지 덮쳤다. 국제 여론조사 기관 퓨리서치센터에 따르면 인도의 중산층(하루 수입 10~20달러) 숫자는 팬데믹 여파로 지난해 3200만명가량 감소했다.

현지 아짐 프렘지 대학교의 최근 조사 결과를 보면 인도 경제가 지난해 역성장하면서 5억2900만명에 달하는 인도 국민들의 일 평균 임금 수준은 375루피(5달러, 5700원) 이하로 떨어졌다.

매일 5달러 이하의 소득으로 사는 인도 국민의 숫자는 지난해 3월 팬데믹 직전의 2억9860만명에서 지난해 10월 5억2900만명으로 급증했다. 이 조사에 참여한 응답자의 90%는 "봉쇄 조치의 결과로 식량 섭취를 줄이는 어려움을 겪었다"고 답했다.


지난 5월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41만명을 넘을 정도로 대폭증했던 인도의 코로나19 확산세는 최근 다소 진정된 상태다. 신규 확진자 수는 3만∼4만명대로 감소했고 연일 4000명을 넘었던 신규 사망자 수도 1000명 아래로 내려갔지만 식량난이 심각해져 혼란은 계속될 전망이다.
 

양진원
양진원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양진원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10하락 0.6518:05 09/27
  • 금 : 1866.10하락 12.5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