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이재명, 나라 거덜낼 '경기도의 차베스'… 상대할 사람 나밖에 없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7일 홍준표 의원(국민의힘·대구 수성을)이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경기도 차베스'로 지칭해 비판하며 대선에서 이길 수 있다는 자신감을 보였다. 사진은 홍 의원이 지난 6일 오후 강원 춘천시 강원도당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강원 지역 발전 공약을 발표하고 있는 모습. /사진=뉴스1
7일 홍준표 의원(국민의힘·대구 수성을)이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경기도 차베스'로 지칭해 비판하며 대선에서 이길 수 있다는 자신감을 보였다. 사진은 홍 의원이 지난 6일 오후 강원 춘천시 강원도당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강원 지역 발전 공약을 발표하고 있는 모습. /사진=뉴스1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홍준표 의원(대구 수성을)이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경기도 차베스'로 지칭해 비판하며 자신만이 대선에서 이 지사를 꺾을 수 있다고 말했다. 차베스는 포퓰리즘 정책을 펼친 것으로 유명한 우고 차베스 전 베네수엘라 대통령을 가리킨다.

홍 의원은 7일 국민의힘 경기도당을 방문한 자리에서 "'경기도의 차베스'를 이긴 날 경기도를 방문해 의미가 크다"고 밝혔다. 이날 발표된 여론조사 가상 양자대결에서 이 지사를 제친 점을 언급한 것이다.

홍 의원은 "야당도 아니고 이 정권의 경제 책임자인 홍남기 경제부총리가 나라 곳간이 비어간다고 우려했다"며 "이 지사가 기본소득·기본주택 등 기본시리즈를 내세우는데 그야말로 차베스가 아닐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 지사가 주장하는 알래스카 사례는 기본소득이 아닌 배당이다. 스위스에서도 기본소득을 국민투표에 부쳤으나 부결됐다"며 "이 지사가 기본시리즈로 안 그래도 문재인 정권 들어 거덜난 나라를 더 거덜내려 한다"고 비판했다.

그는 "미래를 생각해야 할 시점에 차베스 같은 사람이 후보가 된다면 제가 되려 상대하기 쉽다. 우리 당에서 이 지사를 상대하고 압도할 사람은 홍준표밖에 없다"며 "이 지사는 국민이 동의하지 않고 특히 나랏빚을 떠안을 2030 미래세대가 결코 동의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홍 의원은 이날 오전 삼성전자 화성사업장도 방문했다. 이 자리에서 민간이 중심이 되는 선진국형 경제 체제를 도입하겠다고 약속했다. 홍 의원은 "대한민국이 세계 10대 경제강국에 들어갔기 때문에 국가가 갑질하는 경제체제는 안 된다"며 "차기 정권은 정치·경제·사회·문화·안보에서 선진국에 걸 맞는 정치를 보여줘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민간 중심의 자율과 창의로 경제를 이끌어가도록 해야 한다. 국가의 역할은 민간의 애로사항을 제거해주는 것에 그쳐야 한다"며 "국가가 지금처럼 갑질을 하는 행태가 지속된다면 국가 경쟁력을 해치게 될 것"이라고 했다.
 

최다인
최다인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최다인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5.38상승 1.118:05 12/06
  • 코스닥 : 819.54상승 6.1618:05 12/06
  • 원달러 : 1313.10상승 1.918:05 12/06
  • 두바이유 : 78.53상승 0.518:05 12/06
  • 금 : 2036.30하락 5.918:05 12/06
  • [머니S포토] 신진디자이너 하이브리드 패션쇼
  • [머니S포토] 알리익스프레스, 향후 3년간 IP 보호 위해 '100억' 투자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박상우 "부동산 규제완화 입장 갖고 시장 대할 것"
  • [머니S포토] 신진디자이너 하이브리드 패션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