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 차량 정비 플랫폼 '알카고' 선봬… "바쁜 직장인 겨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신한카드는 주중 언제든지 차량 정비를 받을 수 있는 자동차 정비 중개 플랫폼 '알카고'를 출시했다고 17일 밝혔다.
/사진=신한카드
신한카드는 주중 언제든지 차량 정비를 받을 수 있는 자동차 정비 중개 플랫폼 '알카고'를 출시했다고 17일 밝혔다. /사진=신한카드
신한카드는 주중 언제든지 차량 정비를 받을 수 있는 자동차 정비 중개 플랫폼 '알카고'를 출시했다고 17일 밝혔다.

알카고는 '알아서 카(Car) 고쳐드립니다'라는 뜻을 가진 신한카드 사내벤처팀의 주도로 개발됐다. 사내벤처 멤버들이 직장생활을 하며 겪었던 불편한 점을 해결하기 위해 개발한 만큼 직장인 대상 서비스를 강화했다.

알카고에서 차량 정비 서비스를 예약하고 결제하면 정비업체에서 고객이 있는 곳으로 방문해 차량을 가져간다. 직장인이 출근 전 차량을 맡기는 경우 알카고에서 제공하는 셔틀버스로 직장까지 이동할 수 있다. 정비가 완료되면 탁송을 통해 고객이 원하는 시간에 지정한 장소로 차량을 가져다 준다.

셔틀버스 서비스는 ▲서울 강남구 ▲서초구 ▲송파구 ▲중구 ▲종로구 ▲여의도 지역의 직장인을 대상으로 운영한다. 탁송 서비스는 올해까지는 서울지역에서 진행하고 내년부터는 수도권과 광역 지역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기본 정비와 연막 살균, 세차 등의 부가 서비스, 추가 정비도 선택할 수 있다. 이외에도 알카고는 정비 전체 과정을 타임라인으로 공유하며 타임라인에는 정비시작과 종료, 정비 사진, 점검 코멘트, 정비 내역서, 추가 정비에 대한 견적서를 시간 순으로 표시해 보여준다.

특히 정비내역서는 차량 상태를 점검해 교환이 필요한 부분과 비용을 사전에 안내한다. 알카고의 정비 서비스는 전국 1400개의 차량 정비 네트워크를 운영중인 '마스타자동차관리'에서 진행한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알카고는 신한금융그룹이 그룹 창립 20주년을 맞아 새롭게 선포한 그룹 비전인 '더 쉽고 편안한, 더 새로운 금융'의 취지를 살려 편리성, 안정성, 혁신성을 모두 담았다"며 "고객이 더욱 만족할 수 있는 서비스를 지속 확대해 신한금융그룹 대표 자동차금융 플랫폼 신한마이카와 더불어 토탈 카라이프 플랫폼을 완성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강한빛
강한빛 [email protected]

머니S 강한빛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5.01하락 30.2818:05 12/01
  • 코스닥 : 827.24하락 4.4418:05 12/01
  • 원달러 : 1305.80상승 15.818:05 12/01
  • 두바이유 : 81.31하락 4.0718:05 12/01
  • 금 : 2089.70상승 32.518:05 12/01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