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보 대학생 단체, 장제원 아들 노엘 구속 촉구 시위… "신의 아들인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학생진보연합(대진연)은 25일 서울 서초경찰서 앞에서 장제원 국민의힘 아들인 래퍼 노엘(본명 장용준)의 구속을 촉구하는 국민 참여 긴급행동 1인 시위를 진행했다. /사진=뉴스1
대학생진보연합(대진연)은 25일 서울 서초경찰서 앞에서 장제원 국민의힘 아들인 래퍼 노엘(본명 장용준)의 구속을 촉구하는 국민 참여 긴급행동 1인 시위를 진행했다. /사진=뉴스1
진보 성향의 대학생 단체가 장제원 국민의힘 아들인 래퍼 노엘(본명 장용준)의 구속을 촉구했다.

대학생진보연합(대진연)은 25일 서울 서초경찰서 앞에서 국민 참여 긴급행동 1인 시위를 진행했다. 이를 통해 대진연은 "서초경찰서는 범죄자 노엘을 즉각 구속하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장씨가 음주 측정을 거부하며 경찰관을 머리로 들이받는 폭행을 저질렀다"며 "당장 구속되도 할 말 없는 파렴치한 행동"이라고 비판했다. 서초경찰서를 향해도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나중에 다시 부르겠다며 간단한 조사만 한 뒤 노엘을 즉각 풀어줬다"며 "이것이야말로 불공정한 부모 찬스"라고 주장했다.

이밖에도 대진연은 "운전자 바꿔치기, 민간인 폭행 여기에 무면허 음주운전에 경찰 폭행까지 그래도 불구속이냐"며 "노엘은 신의 아들인가"라고 비판했다.

장씨는 지난 18일 오후 10시30분쯤 서울 서초구 반포동에서 벤츠 차량을 운전하다 접촉사고를 냈다. 그는 집행유예 기간 중임에도 무면허로 운전을 했고 사고까지 낸 것으로 파악됐다. 당시 순찰 중 이를 목격한 경찰관이 음주 정황을 확인했다. 이에 음주 측정 및 신원 확인을 요구했지만 장씨는 이를 거부했고 이 과정에서 경찰관을 밀어내고 체포 과정에서 경찰관을 머리로 들이받은 혐의도 받는다.
 

차상엽
차상엽 [email protected]

많은 사람들이 공감할 수 있는 뉴스를 만들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5.38상승 1.115:30 12/06
  • 코스닥 : 819.54상승 6.1615:30 12/06
  • 원달러 : 1313.10상승 1.915:30 12/06
  • 두바이유 : 78.53상승 0.515:30 12/06
  • 금 : 2036.30하락 5.915:30 12/06
  • [머니S포토] 알리익스프레스, 향후 3년간 IP 보호 위해 '100억' 투자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박상우 "부동산 규제완화 입장 갖고 시장 대할 것"
  • [머니S포토] '2023 해외항만 개발 지원협의체 파이팅!'
  • [머니S포토] 알리익스프레스, 향후 3년간 IP 보호 위해 '100억' 투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