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이재명은 고소대마왕"… 민주당 "대선 후보에게 예의 지켜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여야가 18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대장동 의혹'과 관련해 치열한 신경전을 벌였다. 사진은 이날 국감에 참석한 이재명 경기도지사. /사진=뉴스1
여야가 18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대장동 의혹'과 관련해 치열한 신경전을 벌였다. 사진은 이날 국감에 참석한 이재명 경기도지사. /사진=뉴스1
여·야가 18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대장동 의혹'을 둘러싸고 팽팽한 공방전을 벌였다. 이날 국감에는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피감기관장 자격으로 출석했다. 

이 지사는 이날 오후 국회 행안위 경기도 국감에서 김용판 의원(국민의힘·대구 달서구병)이 지역 조직폭력배가 이 지사에게 돈을 건넸다는 의혹을 제기하자 "진술서를 빼곡하게 쓰고 사진도 찍고 이럴 정성이면 그냥 계좌를 주면 깔끔하다"고 반박했다.

이날 이 지사는 "면책특권 뒤에서 할 것은 하고 기자회견을 하든지 면책특권 밖에서 지적해주면 충분히 소명 가능하지 않겠나 싶다"고 말했다. 이어 "김 의원은 경찰에 있을 때 국정원 댓글사건을 혐의없다고 발표한 전력도 있으신 분"이라며 "이런 근거없는 제보로 면책특권 뒤에 숨어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민주주의 질서를 훼손하지 않으시길 바란다"고 꼬집었다.

이 같은 지적에 야당 의원들은 강력 항의했다. 김 의원은 "이 지사가 제 명예를 현장에서 훼손했다"며 "당장 사과하라"라고 말했다. 그는 "마치 허위사실을 유포했다는 식으로 말했는데 1·2·3심에서 무죄 판결을 받았다. 당시 민주당의 고발로 윤석열 검찰이 무리한 수사를 했다고 판결문에도 나온다"고 역설했다.

이 지사는 물러서지 않고 "김 의원은 죄가 있다 없다가 아니라 경찰청장을 하고 계실 때 국정원 댓글사건을 초기에 혐의없음으로 수사를 잠재운 일이 있다"며 "이것이 나중에 유죄판결을 받았다는 것"이라고 받아쳤다.

야당 의원들이 계속 항의하자 박완주 의원(더불어민주당·충남 천안시을)은 "속기록을 확인하면 된다. 혼잣말했냐. 정확히 어떻게 발언했는지는 녹취가 있으니 확인하면 된다. 조금만 기다려라"고 이 지사를 두둔했다.


박재호 의원(더불어민주당·부산남구을)도 "대장동 얘기는 괜찮지만 어떤 일방적인 증언을 듣고 그게 마치 사실인 것처럼 하는 것은 예의에도 맞지 않다"며 "다른 당의 대통령 후보로 결정되신 분인데 말도 조심하는게 좋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그는 "우리도 만약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나 홍준표 의원(국민의힘·대구 수성을)이 국민의힘 대통령 후보가 됐을 때 (이렇게 하면) 서로 그러면 기분나쁠 것"이라며 "위원장이 그런 문제만큼은 자제시켜줘야 한다"고 말했다.

김도읍 의원(국민의힘·부산 북구강서구을)은 "국민이 이 지사에게 붙여준 별명은 고소대마왕"이라며 "기자회견을 하면 고소하겠다 이런 취지 같은데 참 옹졸하다"고 말했다. 이어 "일국의 대통령이 되겠다 하시는 분이 옹졸하기 짝이 없다"며 "서울동부구치소의 관인이 찍힌 진술서를 가지고 문제제기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양진원
양진원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양진원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1.50하락 23.7912:07 12/01
  • 코스닥 : 830.02하락 1.6612:07 12/01
  • 원달러 : 1305.10상승 15.112:07 12/01
  • 두바이유 : 85.38상승 2.3912:07 12/01
  • 금 : 2057.20하락 9.912:07 12/01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외교부, 2023 글로벌 혁신을 위한 미래대화 개최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