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러려고 쇼트트랙 했나"… 박장혁, 편파판정 아쉬움 전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장혁이 지난 7일 오후(한국시각) 중국 베이징 캐피털 인도어 스타디움서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1000m에서 부상을 당했다. /사진=뉴스1
박장혁이 지난 7일 오후(한국시각) 중국 베이징 캐피털 인도어 스타디움서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1000m에서 부상을 당했다. /사진=뉴스1
레이스 도중 넘어진 후 부상까지 당한 남자 쇼트트랙 대표 박장혁이 중국 홈 텃세에 대해 회의감을 나타냈다.

박장혁은 지난 8일 오후(이하 한국시각) 중국 베이징 캐피털 인도어 스타디움서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대표팀 공식 훈련을 실시했다. 훈련 이후 박장혁은 "(황대헌과 이준서의 실격을 보면서)이러려고 지금까지 운동을 했나 하는 회의감이 들었다"고 털어놓았다.

황대헌과 이준서는 지난 7일 열린 남자 1000m 준준결승에서 준결승 진출을 위한 순위권에 들었다. 하지만 비디오 판독 결과 납득하기 어려운 판정으로 실격 처리됐다.

이에 대해 박장혁은 "쇼트트랙에서 적당한 몸싸움은 있을 수밖에 없다"고 전제했다. 하지만 "특정 국가에만 유리한 판정을 주는 건 이해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해당 종목에서 금메달을 딴 중국 런쯔웨이의 발언을 에둘러 비판하기도 했다. 런쯔웨이는 금메달을 딴 후 "이게 쇼트트랙이다"라며 "괜찮은 판정이었다"고 언급했다. 이에 박장혁은 "그런 발언은 자제하는 것이 맞지 않나 싶다"고 지적했다.

박장혁은 당시 1000m 준준결승에서 넘어지면서 중국 선수와 충돌해 큰 부상을 당했다. 이 충돌로 왼손이 찢어져 무려 11바늘이나 꿰매야 했다. 부상 이후 박장혁은 운동을 그만둘 생각까지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다시금 훈련을 실시하며 링크로 돌아온 상태다.

박장혁은 9일 오후 남자 1500m에 나설 예정이다. 박장혁은 "상처가 깊어 걱정했는데 다행히 근육이나 신경 쪽은 좀 비껴갔다"며 "그냥 꿰매기만 한 상태라 스케이트를 타는 데 지장은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부상 때문에 경기력이 안 나왔다는 핑계를 대고 싶지 않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차상엽
차상엽 torwart@mt.co.kr

많은 사람들이 공감할 수 있는 뉴스를 만들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58.81상승 4.1218:25 05/26
  • 코스닥 : 843.23하락 4.4918:25 05/26
  • 원달러 : 1324.50하락 1.518:25 05/26
  • 두바이유 : 75.33하락 1.3918:25 05/26
  • 금 : 1944.30상승 0.618:25 05/26
  • [머니S포토] 하루 앞으로 다가온 부처님 오신 날
  • [머니S포토] 민주당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투기는 방사능 테러다!'
  • [머니S포토] 김웅 부총재보 "올해 중반까지 국내 물가상승률 둔화"
  • [머니S포토] '경제개발 60주년 컨퍼런스' 추경호 부총리, 역대 경제사령탑 에스코트
  • [머니S포토] 하루 앞으로 다가온 부처님 오신 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