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경호처, 박근혜 대구 사저 점검… 군수와 경호 협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청와대 경호처 단장이 박근혜씨가 퇴원 후 사저로 사용할 것으로 알려진 대구 달성군 유가읍 쌍계리 전원주택을 방문하며 해당 지자체와 경호 문제를 논의하고 있다. 사진은 지난 16일 오전 대구 달성군 유가읍 쌍계리 박근혜 전 대통령 사저. /사진=뉴스1
청와대 경호처 단장이 박근혜씨가 퇴원 후 사저로 사용할 것으로 알려진 대구 달성군 유가읍 쌍계리 전원주택을 방문하며 해당 지자체와 경호 문제를 논의하고 있다. 사진은 지난 16일 오전 대구 달성군 유가읍 쌍계리 박근혜 전 대통령 사저. /사진=뉴스1
청와대 경호처는 박근혜씨가 퇴원 후 사저로 사용할 것으로 알려진 대구 달성군 유가읍 쌍계리 전원주택의 경호 문제를 관할 지자체와 논의하고 있다.

대구 달성군 등에 따르면 지난 17일 청와대 경호처 단장은 김문오 달성군수를 만나 사저 인근에 주차장·간이 화장실·CCTV 설치와 사저를 둘러싸고 있는 펜스 철거, 현수막 관리 등에 협조를 요청했다.

김 군수와 면담이 끝나고 해당 경호처 단장은 달성군 간부 공무원 2명과 추가로 논의한 후 사저로 갔다.

박근혜씨는 대통령 재직 중 탄핵당해 '전직 대통령 예우에 관한 법률'에 따라 전직 대통령 예우를 받지 못한다. 하지만 최소한의 경호를 하는 방식으로 필요 기간 대통령 경호처가 경호를 담당하기로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경호처 A단장은 뉴스1에 "면담에서는 박 전 대통령이 퇴원 이후 경호와 관련된 협조 사항에 대해 주로 논의했다"며 "이미 달성군에서 임시 주차장과 간이 화장실 설치 등 주변 정비를 잘하고 있어 감사를 표했다"고 전했다.

그는 "이미 사면을 받고 병원에 입원하면서 경호가 시작됐으며 다음달 경호 종료를 앞두고 있지만 관련 법에 따라 요청이 있는 경우 5년씩 연장하는 방식이 적용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박근혜씨는 지난해 사면 복권된 뒤 병원 치료를 받고 있다. 퇴원 시기는 아직 미정이다.


박씨 측 유영하 변호사도 이날 청와대 경호처 일정과 별도로 사저를 방문했다. 유 변호사는 뉴스1에 "(입주예정일이) 일부 언론에 알려진 3월2일은 절대 아니다"며 "날짜를 정하는 것은 박 대통령 건강 상태를 확인한 의료진이 정할 것이며 아마도 대선 이후가 될 것 같다"고 밝혔다. 
 

빈재욱
빈재욱 [email protected]

머니S 기자 빈재욱입니다. 어제 쓴 기사보다 좋은 기사를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2.97하락 32.7918:05 09/26
  • 코스닥 : 827.82하락 11.3518:05 09/26
  • 원달러 : 1348.50상승 1218:05 09/26
  • 두바이유 : 94.09하락 0.1818:05 09/26
  • 금 : 1936.60하락 918:05 09/26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운명의 날… 野 '이재명' 지팡이 짚고 하차
  • [머니S포토] 방문규 신임 장관, 첫 경제단체 면담 중기중앙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