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건설업체 13곳 '우크라이나 프로젝트' 참여… 내국인 긴급대피 비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국 건설업체 88개사가 러시아에서 수주를 했고 시공이 진행 중인 사업은 18건(공사금액 103억6100만달러)다. 우크라이나에서는 현재 13개 국내 건설업체가 프로젝트에 참여하고 있다. /그래픽=김은옥 디자인 기자
한국 건설업체 88개사가 러시아에서 수주를 했고 시공이 진행 중인 사업은 18건(공사금액 103억6100만달러)다. 우크라이나에서는 현재 13개 국내 건설업체가 프로젝트에 참여하고 있다. /그래픽=김은옥 디자인 기자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간 전운이 고조되며 국내 건설업계에 비상이 걸렸다. 러시아에 대한 글로벌 사회의 경제 제재가 본격화하면 최악의 경우 진행 중인 프로젝트도 접어야 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진다. 지정학적 리스크가 확산됨에 따라 원자재 가격도 상승해 공사비 증가 등으로 이어질 전망이다.

24일 건설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건설업체의 러시아 수주액은 17억8450만달러(약 2조1333억원)로 전년대비 14배 급증했다. 우크라이나에선 30만달러(약 3억5865만원) 규모의 수주를 따냈다. 현재 국내 건설업체가 가동하는 러시아 내 사업장은 18곳, 우크라이나도 6곳에 달한다.

한국 건설업체 88개사가 러시아에서 수주를 했고 시공이 진행 중인 사업은 18건(공사금액 103억6100만달러)다. 우크라이나에서는 현재 13개 국내 건설업체가 프로젝트에 참여하고 있다. 러시아의 주요 건설 사업장은 ▲DL이앤씨 모스크바 정유공장 현대화 사업(3271억원) ▲현대엔지니어링 가스처리시설 EPC(설계·조달·시공) 프로젝트(1000억원) ▲삼성엔지니어링 발틱 에탄크래커 프로젝트 EPC(1조3721억원) 등이 있다.

만약 러시아에 대한 경제 제재가 송금 제한 등의 수준으로 강화될 경우 공사대금 수령에 차질이 빚어지거나 환손실을 감수해야 한다. 국토교통부는 해외건설협회 등과 함께 민·관 합동 긴급상황반을 꾸리고 지난 23일 첫 회의를 개최했다. 국토부는 우크라이나에 파견된 내국인 근로자 4명을 대피시켰다.

러시아 생산 비중이 높은 알루미늄(거푸집·도금강판)과 니켈(철근·강판) 가격은 최근 각각 톤당 3200달러, 2만4000달러를 돌파해 최고 수준에 근접했다. 시멘트 재료로 쓰이는 유연탄 수입단가는 최근 1년 새 162% 급등했다. 철근가격도 잇따라 인상되고 있다. 해외건설협회 관계자는 “최근 국내 기업의 우크라이나 수주는 유럽연합(EU) 등의 영향을 받았기 때문에 상황 악화 시 단기적으로 사업이 위축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재테크부 김노향 기자입니다. 투자와 기업에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10.85하락 4.7518:05 06/08
  • 코스닥 : 876.13하락 4.5918:05 06/08
  • 원달러 : 1303.70하락 0.118:05 06/08
  • 두바이유 : 75.22상승 0.9118:05 06/08
  • 금 : 1978.60상승 20.218:05 06/08
  • [머니S포토] 온오프라인 혜택을 하나로 '신세계 유니버스 클럽'
  • [머니S포토] 추경호 "하반기 갈수록 경기 나아질 것 전망 지배적"
  • [머니S포토] 오세훈 "지역·주민 소통하는 청년안심주택 부지런히 공급"
  • [머니S포토] 경제 규제혁신 TF회의, 발언하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온오프라인 혜택을 하나로 '신세계 유니버스 클럽'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