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자문사 이어 한국ESG연구소도 금호석화 주총 회사 안건 ‘찬성’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금호석유화학 서울 본사 전경. / 사진=금호석유화학
금호석유화학 서울 본사 전경. / 사진=금호석유화학
금호석유화학 정기 주주총회를 앞둔 상황에서 글로벌 의결권자문사에 이어 한국SESG연구소도 회사 측 안건에 찬성을 권고하고 나섰다.

18일 금호석화에 따르면 한국ESG연구소는 회사 측이 제안한 주요 내용에 ‘찬성’을 권고했다. 한국ESG연구소는 투자자들의 정당한 주주권 행사와 책임투자를 위해 기업들의 주요 주주총회 안건을 분석하고 ESG 평가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관이다.

한국ESG연구소는 보고서에서 회사 측이 제시한 배당안, 박상수 사외이사 선임 및 박상수 감사위원회 위원 선임안에 ‘찬성’ 입장을 밝혔다.

먼저 ‘주주총회 의결권 행사 가이드라인’에 의거해 회사 측이 제시한 주당 현금배당금(DPS)가 적정 수준으로 산출되었음을 분명히 했다.

연구소는 보통주 주당 1만원, 우선주 주당 1만50원의 현금 배당에 따른 배당 총액 2,809억원은 작년 회사가 발표한 ‘주주환원정책’의 현금 배당 기준(별도 당기순이익의 20~25%)를 초과하는 수준이며 예정된 자기주식 소각까지 고려했을 때 총 주주환원 재원은 43.7%로 계획 이상의 주주환원 계획을 보여주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회사가 수립한 향후 5년간의 3조5000억~4조5000억원 규모의 중장기 투자계획까지 고려했을 때 회사 측의 현금 배당안은 적합하다고 분석했다.

반면 주주 박철완이 제시한 배당안에 대해선 과다 배당으로 인한 주주가치 훼손을 우려했다. 금호석유화학의 중장기 투자계획에 따른 지출이 계획되어 있는 상황에서 최근 5개년의 지배주주순이익 평균 수준에 비해 주주제안 측이 제시한 배당금 총액은 회사에 큰 부담이 된다고 언급했다.


특히 경기에 민감한 석유화학 업종의 수익 구조 변동성을 고려한다면 일시적인 이익의 성장을 배당 증가로 연결하는 것이 재무 안정성 저하로 인한 장기적인 기업 가치 하락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꼬집었다.

박상수 사외이사 및 감사위원회 위원 후보자의 선임 역시 ‘찬성’ 의견을 제시했다. 연구소는 박상수 후보자의 과거 엘지유플러스 및 교보증권의 사외이사 및 감사위원장(리스크관리위원장), 국민연금 수탁자책임전문위원회 위원장 등의 다방면의 경력을 높이 평가해 이사회의 전문성 측면에서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판단했다.
 

이한듬
이한듬 [email protected]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35.29상승 15.4818:05 11/30
  • 코스닥 : 831.68상승 9.2418:05 11/30
  • 원달러 : 1290.00상승 0.418:05 11/30
  • 두바이유 : 82.99상승 0.8518:05 11/30
  • 금 : 2067.10상승 6.918:05 11/30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외교부, 2023 글로벌 혁신을 위한 미래대화 개최
  • [머니S포토] 한은 금통위, 3.50% '7연속 동결'로 올해 기준금리 마무리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