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동 핵주먹'의 진실… 이연복, 호텔 중식당 난장판 사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연복이 유명 호텔 중식당에서 잘렸던 사연을 전해 이목이 집중됐다. /사진='신과한판' 제공
이연복이 유명 호텔 중식당에서 잘렸던 사연을 전해 이목이 집중됐다. /사진='신과한판' 제공
중식 대가 이연복이 유명 호텔 중식당에서 잘렸던 사연을 전한다. 18일 밤 11시 방송되는 MBN ‘신과 한판’에는 대한민국 미식의 트렌드를 이끌어가는 중화요리계의 대가 이연복 셰프가 출연한다.

방송에서는 ‘사형 선고’ ‘쪽박집’ ‘도박중독’ ‘노는 오빠’ ‘명동 핵주먹’ ‘주현미’ ‘내 친구 BTS’ 등 심상치 않은 한판 키워드와 함께, 그동안 알려지지 않았던 명동 핵주먹의 진실부터 중식에 입문한 계기와 셰프를 포기할 뻔했던 사연까지 여러 고비를 딛고 대가가 된 과정을 속속들이 풀어낼 전망이다.

이날 허경환은 “미국에서 셰프님 친구 분을 만난 적이 있다”면서 “어릴 때부터 같이 주방에서 일을 하셨던 분인데, 외상이 많던 시절 아무도 못 받던 외상값을 연복이만 갔다 하면 수금에 성공했다고 이야기를 하셨다. 도대체 어떻게 외상값을 받아왔는지 궁금하다”고 의문을 드러냈다.

이에 이연복은 “받을 때까지 그냥 앉아 있었다”면서 “앉아서 계속 버텼다. 지금 들어가면 사장님한테 혼난다고 떼 쓴 것은 물론, 식사하실 때 제 것도 함께 차려달라고 얘기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김구라는 “드러눕는 데는 못 당한다. 어렸을 때부터 독종(?) 기질이 있었던 것 같다”고 덧붙여 폭소를 안겼다.

또 명동호텔 난장판(?) 이야기도 이어졌다. 이연복은 “호텔 중식당에서 일할 때였는데, 웨이터가 주방장에게 접시를 던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직종 간 싸움에 크게 벌어진 상황에서, 제일 설치던(?) 웨이터장만 잡으면 되겠다 싶더라. 튀어 올라가면서 그 친구 머리를 찼는데, 코 뼈가 부러졌다. 그게 큰 사건이 되어서 결국에 잘렸다”고 덧붙이며 씁쓸함을 드러냈다.

이날 이연복은 “13세 어린 나이부터 거친 사람들을 상대하면서 일하다 보니깐, 성격이 바뀔 수밖에 없더라. 거친 요리 세계에서 많은 사람에게 괴롭힘도 당하면서 컸고, 버티려다 보니깐 거칠어졌던 것 같다. 지금은 편하니까 원래의 온순한 성격을 되찾았다”고 전했다.
 

김유림
김유림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디지털뉴스룸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6.03하락 8.9213:42 12/05
  • 코스닥 : 820.16하락 8.3613:42 12/05
  • 원달러 : 1312.40상승 8.413:42 12/05
  • 두바이유 : 78.03하락 3.2813:42 12/05
  • 금 : 2042.20하락 47.513:42 12/05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박상우 "부동산 규제완화 입장 갖고 시장 대할 것"
  • [머니S포토] '2023 해외항만 개발 지원협의체 파이팅!'
  • [머니S포토]  2023 한화 배터리데이, 'K-배터리의 미래는'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