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2년 연속' 그래미 수상 불발… 배철수 "대신 사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방탄소년단이 '그래미 어워드'에서 또 고배를 들었다. 4일 오전 미국 라스베이거스 MGM 그랜드 가든 아레나에서 열린 제64회 그래미 어워드에서 방탄소년단은 히트곡 'Butter'로 '베스트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BEST POP DUO/GROUP PERFORMANCE)' 후보에 올랐으나 수상은 놓쳤다. /사진=로이터
방탄소년단이 '그래미 어워드'에서 또 고배를 들었다. 4일 오전 미국 라스베이거스 MGM 그랜드 가든 아레나에서 열린 제64회 그래미 어워드에서 방탄소년단은 히트곡 'Butter'로 '베스트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BEST POP DUO/GROUP PERFORMANCE)' 후보에 올랐으나 수상은 놓쳤다. /사진=로이터
그룹 방탄소년이 2년 연속 그래미 어워드 후보에 올랐으나 안타깝게도 수상은 불발됐다. 방탄소년단은 4일(한국시각)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제64회 그래미 시상식에서 2번째 영어 싱글 '버터(Butter)'로 '베스트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 부문의 후보로 올랐지만 수상을 놓쳤다.

베스트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 부문은 방탄소년단의 'Butter'를 비롯해 토니 베넷과 레이디 가가의 'I Get A Kick Out Of You(아이 겟 어 킥 아웃 오브 유)', 저스틴 비버와 베니 블랑코의 'Lonely(론리)', 콜드플레이의 'Higher Power(하이어 파워)', 도자 캣과 시저(SZA)의 'Kiss Me More(키스 미 모어)'가 후보에 올랐고, 해당 부문은 도자 캣과 스자가 '키스 미 모어(Kiss me more)'로 트로피를 가져갔다.

엠넷을 통해 시상식 중계를 맡은 배철수는 "아쉽다. 방탄소년단이 이번에도 수상하지 못했다. 한국인의 한 사람으로서 아쉽다. 그래미 시상식 중계를 오래 한 사람으로서 대신 사과하겠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임진모도 "앞으로 더 많은 후보에 올라 수상하게 될 거다. 지금은 뜸을 잘 들이고 있는 거라 생각하면 좋을 것 같다"고 위로했다.

방탄소년단은 아시아권 가수로는 최초로 4년 연속 그래미 시상식 무대에 올랐고, 2년 연속 같은 부문 후보로 지명됐지만 끝내 수상의 문턱은 넘지 못 했다. 지난해에는 디지털 싱글 '다이너마이트(Dynamite)'로 수상 후보에 올랐으나, 미국 팝스타 레이디 가가·아리아나 그란데가 '레인 온 미'로 수상했다.

수상은 아쉽게 놓쳤지만 방탄소년단은 퍼포머로 단독 무대를 선보였다. 영화 '미션 임파서블'의 명장면을 재현해 '버터'의 공연을 펼쳤고 무대가 끝나자마자 '그래미 어워드' 시상식에 참석한 가수들은 한 마음으로 기립 박수를 치며 방탄소년단의 무대에 환호했다.

방탄소년단이 그래미에서 퍼포머로 나선 것은 이번이 3번째다. 2020년 릴 나스 엑스와 합동 공연을 펼쳤고, 지난해에는 '다이너마이트'로 단독 공연을 꾸몄다. 다만 지난해에는 코로나19 여파로 직접 시상식에 참석하지는 못했고, 국내에서 사전 녹화한 영상을 송출하는 형식으로 무대를 펼쳤다.

 

김유림
김유림 [email protected]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10하락 0.6518:05 09/27
  • 금 : 1866.10하락 12.5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