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검수완박, 처참한 결과 낳은 임대차 3법과 같을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허은아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이 민주당의 '검수완박'을 비판했다. / 사진=뉴스1
허은아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이 민주당의 '검수완박'을 비판했다. / 사진=뉴스1
국민의힘은 더불어민주당이 검찰의 수사권을 완전히 박탈하는 이른바 '검수완박'을 추진하는 것을 비판하고 나섰다.

허은아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9일 논평을 통해 "앞으로는 '협치'를 외치면서 뒤로는 '폭주'를 이어가고 겉으로는 '민생'을 이야기하며 속으로는 오로지 '정략'만 생각하는 민주당에 국민 한숨만 깊어진다"며 "국민은 관심도 없는 '검수완박'에 그토록 열을 올리는 이유가 무엇인가"라고 비판했다.

허 수석대변인은 "산업부 블랙리스트, 울산시장 하명수사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가 속도를 높이자 다급한 것"이라며 "오죽하면 어제는 이 정권이 식물 검찰을 만들겠다고 임명한 김오수 총장, 이성윤 고검장마저 반대하고 나섰겠는가"라고 지적했다.

이어 "법사위 꼼수 사보임을 통해 안건조정위 본래의 취지를 무력화시키고 입법부의 책무마저 내팽개는 만행에는 기가 찰 정도"라며 "검찰개혁이라는 허울 좋은 명분으로 자신들의 잘못을 덮기 위해 검경수사권을 조정하고 식물 검찰총장을 만들기 위해 인사폭거까지 감행한 지난날의 모습과 하나도 달라진 것이 없다"고 꼬집었따.

그는 "지난 5년간 그렇게나 국민을 실망시켜 민심의 엄중한 성적표를 받아들고도 아직도 정신을 못 차린 건가"라며 "대선 이후 반성과 개혁을 약속했던 민주당은 지금 어디에 있나"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검수완박의 결과는 민심을 등진 채 거대 의석과 명분에 빠져 밀어붙였다가 처참한 결과를 낳은 임대차3법과 같을 것"이라며 "어느 한쪽도 자만하지 말고 서로 협치를 하라는 엄중한 대선 민심을 기억하라"고 강조했다.
 

이한듬
이한듬 [email protected]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21.76상승 26.123:59 11/28
  • 코스닥 : 816.44상승 6.1923:59 11/28
  • 원달러 : 1293.70하락 10.123:59 11/28
  • 두바이유 : 82.14상승 0.6523:59 11/28
  • 금 : 2040.00상승 27.623:59 11/28
  • [머니S포토] 국토부 원희룡 "검단 합의안 늦어 책임통감… 힘 보탤 것"
  • [머니S포토] 이재명 대표 '간병비 급여화 정책'
  • [머니S포토] 한컴, AI 사업 본격화…한컴 '어시스턴트' 내년 공개
  • [머니S포토] 볼보, 新시대 여는 프리미엄 순수 전기SUV 'EX30' 공개
  • [머니S포토] 국토부 원희룡 "검단 합의안 늦어 책임통감… 힘 보탤 것"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