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장관에 김흥국?… "지라시 봤는데 그런 거 바라지 않는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대통령 선거에서 윤석열 당선인을 공개 지지했던 가수 김흥국이 지난 12일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로 거론된 '지라시'에 대해 "거기 내 이름과 얼굴이 있던데 나는 그런 거 바라지 않는다"고 밝혔다. 사진은 지난 2월 경기 수원시 팔달문 앞에서 지지연설 중인 김흥국. /사진=장동규 기자
지난 대통령 선거에서 윤석열 당선인을 공개 지지했던 가수 김흥국이 지난 12일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로 거론된 '지라시'에 대해 "거기 내 이름과 얼굴이 있던데 나는 그런 거 바라지 않는다"고 밝혔다. 사진은 지난 2월 경기 수원시 팔달문 앞에서 지지연설 중인 김흥국. /사진=장동규 기자
지난 대통령 선거에서 윤석열 당선인을 공개 지지했던 가수 김흥국이 "(2002년 대선 당시 정몽준 후보 이후) 진짜 20년만에 한 번 들이댔다"고 밝혔다.

김흥국은 지난 12일 밤 KBS라디오 '주진우 라이브'에 나와 "조건 없이 대한민국을 위해서 또 윤석열이라는 분이 마음에 들어서 지지한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사회자 주진우씨가 '혹시 자리 이야기 안 나오나? 문체부 장관이나 또 출마나'라고 물은 질문에 "거기 내 이름과 얼굴이 있던데 나는 그런 거 바라지 않는다"고 밝혔다.

김흥국은 윤 당선인 지지 이유에 대해 "솔직히 윤석열 후보를 한 번도 만난 적 없지만 남자답게 말하고 순수함, 깨끗함 등 인간적으로 마음에 들어 자원봉사나 재능기부 하려는 마음으로 20일 동안 유세현장에 다녔다"며 "(2002년 대선 당시 정몽준 후보 이후) 진짜 20년만에 한 번 들이댔다"고 설명했다.

지난 9일 서울 종로구 통의동 집무실에서 23명의 연예인과 함께 윤 당선인을 만났던 이야기도 꺼냈다. 김흥국은 "1시간 정도 대화를 나눴는데 윤 당선인이 '날도 춥고 쉽지 않은데 연예인들이 과감하게 용기 있게 유세차에 올라서 마이크를 잡고 지지를 해주셔서 정말 고맙고 감사하고 5년 동안 잊지 않겠다'라는 말을 했다"며 "우리는 쇼프로그램, 드라마, 코미디 프로그램 등이 좀 생겼으면 좋겠다는 말을 했다"고 전했다.

사회자가 '연예인이 공개 지지하고 유세장 가서 마이크 드는 게 쉬운 일 아니지 않는가'라고 묻자 김흥국은 "목숨 걸었다"며 "만약에 잘못되면 누가 책임지겠는가 아무 보장도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런데 내가 지지한 분이 돼야 살맛 나지 않겠는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윤 당선인과 어퍼컷 세리머니를 한 일에 대해선 "(윤 당선인에게) 어퍼컷 유세에 매료됐고 너무 반했다"며 "어퍼컷 한번 같이 해주면 안 됩니까(라고 했더니) 바로 해주셨다 그런 분이 어디 있냐"고 전했다. 이날 김흥국은 "우리 부부가 대통령 취임식에 초청받았다"며 "부부가 가는 건 처음으로 알고 있다"고 흐뭇해하기도 했다.
 

박정경
박정경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박정경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8.13하락 6.8418:05 09/22
  • 코스닥 : 857.35하락 3.3318:05 09/22
  • 원달러 : 1336.80하락 2.918:05 09/22
  • 두바이유 : 94.27상승 1.0418:05 09/22
  • 금 : 1945.60상승 618:05 09/22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추석 앞두고 금융권 인사들과 전통시장 방문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