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금 사냥꾼' 이은해…남편 차 바퀴도 펑크 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계곡 살인사건' 피의자 이은해가 지난 19일 오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인천 미추홀구 인천지방법원으로 들어서는 모습. /사진=뉴스1
검찰조사에서 계곡 살인사건 피의자 이은해(31)가 남편 A씨 명의로 생명보험(수령자 이은해)에 가입하고 10개월 뒤 A씨 차량 뒷바퀴를 고의로 펑크낸 사실이 드러났다.

27일 수사당국과 채널A보도에 따르면 인천지방검찰철은 이은해가 지난 2019년 5월 경기 용인 한 낚시터에서 A씨를 물에 빠뜨려 숨지게 하려다 미수에 그친 사건을 조사하면서 이은해가 A씨 차량 타이어를 고의로 펑크낸 정황을 확보했다.

지난 2019년 5월 A씨가 낚시터에서 물에 빠졌을 당시 그 소리를 들은 일행 B씨(조현수 지인)가 상황을 목격해 A씨는 구조됐다. A씨는 이은해에게 "은해야 네가 나를 밀었잖아"라고 실망스러운 목소리로 읊조렸고 이에 이은해는 "오빠 취했나봐 내가 언제 그랬어"라고 반박했다. A씨가 재차 "네가 나를 밀어서 빠뜨렸어"라고 말했고 이은해는 억울하다는 듯이 "그래 그래 내가 밀었다 치자, 내가 나쁜 x, 죽일 x이지"라고 말하면서 상황은 일단락됐다고 한다. 그때 A씨는 "이은해가 1년 전 내 차의 바퀴를 펑크냈다. 왜 그랬냐"라고 추궁했다고 한다. A씨도 자신의 신변에 위협을 느끼고 있었다는 것으로 해석된다.

B씨는 최근 검찰에 출석해 이 같은 정황에 대해 목격자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조사 결과 실제로 A씨가 숨지기 1년 전인 2018년 6월 경기도 한 차량정비소에서 차량 뒷바퀴 펑크를 수리한 기록이 확인됐다. 이는 이은해가 A씨 명의로 생명보험에 가입하고 10개월이 지난 시점이다.

검찰은 이은해가 생명보험에 가입한 뒤 지속적으로 A씨를 살해하려고 시도한 것으로 보고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다.
 

송혜남
송혜남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송혜남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7.85상승 25.7818:05 12/08
  • 코스닥 : 830.37상승 17.1718:05 12/08
  • 원달러 : 1306.80하락 18.518:05 12/08
  • 두바이유 : 76.07상승 1.0718:05 12/08
  • 금 : 2014.50하락 31.918:05 12/08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 [머니S포토] '수능 점수 어때?'
  • [머니S포토] 진술 거부 예고 '송영길' 檢 돈 봉투 의혹 소환 조사
  • [머니S포토] '2024 하이서울기업 비선 선포식'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