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담비 "♥이규혁, 다른 女깻잎 떼주면 ○○ 날릴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손담비가 '깻잎 논쟁'에 대한 생각을 밝힌다. /사진='스캉스' 제공
가수 손담비가 '깻잎 논쟁'에 대한 생각을 밝힌다.

오는 6일 방송되는 ENA PLAY, MBN 예능 프로그램 '호캉스 말고 스캉스(이하 스캉스)' 3회에서는 아직 끝나지 않은 부산 '스캉스'의 두 번째 이야기가 펼쳐진다.

이날 방송에서 젠가 게임을 이어가던 '호스트' 예지원, 손담비, 소이현, 소유 그리고 '게스트' 보라, 김종민은 SNS에서 뜨거운 감자가 되고 있는 '깻잎 논쟁'에 대한 열띤 토론을 벌인다.

설명을 듣던 예지원은 "뭐 어때?"라며 쿨한 반응을 보인 반면 손담비는 "우리 오빠가 떼주면 난 ○○을 날릴 것 같아"라는 열띤 반응을 보여 모두를 폭소케 했다는 후문이다.

그런가 하면, 소이현 "난 너무 싫어"라며 생각만으로도 분노를 터뜨리는 모습을 보여 웃픔을 자아낼 예정이다. 또 그는 문득 궁금해진 남편 인교진의 대답에 즉석에서 전화를 건다고. 이에 인교진은 '깻잎 논쟁'과 '패딩 논쟁'을 듣고 모두를 박장대소하게 한 대답을 내놓았다고 해 호기심을 불러일으킨다.
 

김유림
김유림 [email protected]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4.46상승 1.6318:05 09/27
  • 금 : 1890.90하락 28.9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