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배현진 또 충돌…비공개회의 유출 '네탓'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배현진 최고위원이 최고위원회의에서 비공개 현안 논의 진행 여부를 두고 고성으로 반말까지 해가며 정면 충돌했다. 사진은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운데)가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에서 이 대표와 배 최고위원의 언쟁을 중재하는 모습. /사진=뉴스1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배현진 최고위원이 최고위원회의에서 비공개 현안 논의 진행 여부를 두고 고성으로 반말까지 해가며 정면 충돌했다.

이 대표는 20일 오전 국회 본청에서 열린 최고위의 모두발언에서 "회의가 공개·비공개 구분돼 진행되는데 비공개에서 나왔던 부분들이 자꾸 언론에 따옴표까지 인용돼 보도되는 상황이 발생한다"며 "최고위 의장 직권으로 오늘부터 비공개회의에서 현안을 논의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안건 처리만 하겠으니 최고위원 중 현안에 대해 하고 싶은 말이 있으시면 공개 발언 끝에 붙여서 말씀해주시면 감사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러자 배 최고위원은 "그동안 최고위를 할 때마다 참 답답했다"며 "최고위원들이 속사정을 터놓을 수 없을 정도로 언론에 낱낱이 공개되며 낯부끄러울 때가 한두번이 아니었다"고 한탄했다. 그러면서 "현안 논의를 하지 않아야 하는 게 아니라 비공개를 철저하게 단속해서 내부에서 필요한 이야기는 건강하게 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이 대표가 "비공개회의를 하지 않겠다"고 말하며 회의장을 빠져나가려고 하자 배 최고위원은 "아니 일방적으로 없애나"라고 소리쳤고 이 대표는 배 최고위원을 향해 "발언권을 얻고 말씀하시라"고 응수했다.

그러자 배 최고위원은 "대표님도 (비공개 내용을 언론에) 많이 유출하시지 않았나"라고 지적했고 이 대표는 "내가 유출했다고"반문하며 "내 얘기를 내가 유출했다고"라고 헛웃음 지었다.

권성동 원내대표는 "이러면 모양이 좋지 않다"며 두 사람을 말렸고 이 대표는 다시 자리에 앉아 회의를 이어갔다. 하지만 곧 이 대표는 홀로 회의장을 빠져 나왔다.



 

송혜남
송혜남 mikesong@mt.co.kr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송혜남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69.17하락 7.9518:05 06/01
  • 코스닥 : 863.78상승 6.8418:05 06/01
  • 원달러 : 1321.60하락 5.618:05 06/01
  • 두바이유 : 72.25하락 2.718:05 06/01
  • 금 : 1982.10상승 518:05 06/01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 [머니S포토] 페라리 세계를 한눈에…'우니베르소 페라리' 국내 첫문
  • [머니S포토] 2023년 BOK 국제컨퍼런스, 대화 나누는 이창용 한은 총재
  • [머니S포토] 긴장되는 수능 첫 모의평가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