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사랑' 유튜버 호주사라, 백혈병으로 숨져… 향년 31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5월 백혈병 판정을 받았다고 알린 유튜버 '호주사라'가 투병 중 사망했다. /사진=호주사라 인스타그램
호주 출신 유튜버 '호주사라'(본명 사라 홈즈)가 31세의 나이에 백혈병으로 세상을 떠났다.

사라의 남편인 현은 지난 5일 유튜브 채널 '호주사라'에 '안녕은 슬프니까, 뿅 할게요. 뿅!'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공개된 영상에는 그의 사망 소식이 담겨있었다. 현은 "이런 영상은 정말 찍고 싶지 않았다"며 "이런 날이 오지 않을 것이라고 믿고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사라가 많이 슬퍼하지 말라고 했는데 어떻게 안 슬퍼할 수 있나"며 "여러분 이 영상까지만 슬퍼하고 우리 더 행복하자"고 덧붙였다.

그는 사라가 생전 남긴 음성 메시지도 공개했다. 사라는 "다들 사랑한다. 이걸 듣고 있으면 내가 다들 하늘에서 보고 있을 것"이라며 "소중한 내 친구들, 여러분 저를 기억해달라"고 전했다. 이어 "울고 싶으면 울어도 된다. 많이 웃어라. 서로 잘 챙겨주라"며 "내가 위에서 지켜주겠다. 열심히 병과 싸우고 있는데 생각보다 병세가 빨리 오고 있다. 서로를 잘 챙겨달라. 다들 많이 사랑한다"고 말했다.

호주사라의 남편 현이 그의 부고 소식을 알리고 있다. /사진=유튜브 채널 '호주사라' 캡처
현은 "거의 6달 동안 하루도 빠짐없이 사라랑 병원에서 함께 했다"며 "지금도 솔직히 심장이 뻥 뚫린 거 같다"고 심경을 전했다. 이어 "어떻게 혼자 숨 쉬어야 하는지 어떻게 살아야 될지도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호주사라는 지난 2014년 한국인 남편인 현과 국제 커플 유튜버로 활동하며 얼굴을 알렸다. 지난 5월 사라는 유튜브 채널을 통해 백혈병 판정을 받았다는 사실을 공개한 바 있다.
 

  • 0%
  • 0%
  • 코스피 : 2462.97하락 32.7915:32 09/26
  • 코스닥 : 827.82하락 11.3515:32 09/26
  • 원달러 : 1348.50상승 1215:32 09/26
  • 두바이유 : 94.09하락 0.1815:32 09/26
  • 금 : 1936.60하락 915:32 09/26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운명의 날… 野 '이재명' 지팡이 짚고 하차
  • [머니S포토] 방문규 신임 장관, 첫 경제단체 면담 중기중앙회
  • [머니S포토] 퇴임 두달 앞 윤종규 "노란넥타이는 나의 상징"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