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리자벳' 캐스팅 논란 재점화… 이지혜, 무슨 말했길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뮤지컬 배우 이지혜를 둘러싼 뮤지컬 '엘리자벳'의 캐스팅 논란이 또다시 불거졌다. /사진=유튜브 채널 '연예 뒤통령 이진호' 캡처
뮤지컬 배우 이지혜의 발언으로 뮤지컬 '엘리자벳' 캐스팅 논란이 재점화됐다.

연예기자 출신 유튜버 이진호는 지난 6일 유튜브 채널 '연예 뒤통령 이진호'에 "내부고발? 이지혜 소신 발언 | 옥주현 엘리자벳 사태 재점화된 이유"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해당 영상에서 이진호는 지난 6월 뮤지컬 '엘리자벳' 캐스팅 논란을 언급했다.

그는 남경주·최정원·박칼린 등 뮤지컬계 1세대 배우들이 성명문을 공개한 것에 대해 "배우들이 제작사의 캐스팅·고유 권한을 침범하지 말아야 한다는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해서였다. 당연한 말인데 '엘리자벳' 캐스팅을 두고 말이 나온 걸까. 10주년이란 중요한 공연에서 최고의 배우로 손꼽혔던 김소현이 캐스팅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진호는 김소현이 지난해 뮤지컬 '마리 앙투아네트' 공연 이후 인터뷰를 통해 '엘리자벳'을 인생작으로 꼽으며 '너무나도 소중한 작품이다. (엘리자벳) 10주년이 다가오기 때문에… 여기까지만 하겠다'고 말한 것을 언급했다.

그러면서 "업계 관계자들은 캐스팅에 대한 사전 교감이 이뤄지지 않으면 결코 할 수 없는 이야기라고 입을 모았다. 이 발언으로 인해 캐스팅에 문제가 생길 수도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 인터뷰를 공개한 것은 '엘리자벳'의 제작사인 EMK였다"라며 의아함을 드러냈다.

이진호는 "이지혜는 상당히 인정받는 배우다. 하지만 두 가지 문제가 있다"며 "과연 김소현 자리를 꿰찰 정도로 뛰어난 배우인가와 그녀의 배경"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지혜는 옥주현의 뮤즈라고 불릴 정도로 절친한 관계를 유지해온 인물"이라며 "옥주현이 새로 설립한 엔터테인먼트의 소속 배우이기도 하다. 사내 감사로 등기가 되어있을 정도"라고 주장했다. 이에 "옥주현과 이지혜만이 캐스팅됐기 때문에 옥주현의 입김이 작용한 게 아니냐는 의혹이 나왔다"고 부연했다.
뮤지컬 배우 이지혜를 둘러싼 뮤지컬 '엘리자벳'의 캐스팅 논란이 또다시 불거졌다. /사진=유튜브 채널 '연예 뒤통령 이진호' 캡처
앞서 지난 5일 네이버 NOW '커튼콜'에 '엘리자벳'의 이지혜·강태을·진태화가 출연했다. 당시 이지혜는 ''엘리자벳' 캐스팅이 됐다는 소식을 들었을 때 기분이 어땠나'라는 질문에 "시간을 거슬러 올라가자면 2년 전 겨울이었는데 오디션 영상을 보내고 한참 뒤에 연락이 왔다"고 답했다. 이어 "눈이 펑펑 내리는 날이었는데 그 이후로 악보를 달달 외울 정도로 준비해서 외우고 공연이 1년 남짓 남아서 점점 다가오는데 막연한 두려움이 항상 있었다"고 말했다.


이진호는 해당 방송분에 주목했다. EMK가 오디션 공고를 냈던 것은 지난해 12월8일이었기 때문이다. 그는 "이 오디션에는 타이틀롤인 엘리자벳 역도 포함됐지만 정작 당사자인 이지혜는 2년 전 겨울에 오디션을 진행했고 겨울에 통보까지 받았다고 직접 밝혔다"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옥주현은 앞서 엘리자벳 역을 맡았던 인물이기 때문에 당시 오디션에는 참여하지 않았다"며 "백번 양보해서 옥주현·이지혜를 내정해 놓은 상태에서 새 배우를 엘리자벳 역에 선발하기 위해 오디션 공고를 낼 수 있다"고 말했다. 다만 "문제는 논란이 일자 '강도 높은 오디션을 통해 발탁했다'는 EMK의 입장"이라며 "대체 그 배우가 누구냐는 문제로 귀결될 수밖에 없다. 이지혜의 발언은 캐스팅에 대한 '내부 고발'인 셈"이라고 주장했다.

끝으로 이진호는 "한 배역을 위해 온 열정을 다해 구슬땀을 흘리는 배우들이 있지만 정작 제작사들은 자신들의 입맛에 맞는 배우들에게만 따로 오디션을 공지하고 선발하는 시스템"이라며 "결국 일련의 캐스팅 과정이 요식 행위가 아니냐는 말이 나오고 있다. 캐스팅은 누군가의 입김에 의해 얼마든지 휘둘릴 수 있는 구조라는 것이 명확해졌다"고 비판했다.
 

서진주
서진주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증권팀 서진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3.12하락 2.9818:05 09/27
  • 금 : 1847.20하락 18.9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