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SE4' 화면 어떤 것으로... 깊어지는 애플의 고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애플이 오는 2024년 출시가 예상되는 '아이폰SE4'의 디스플레이 사양을 두고 고심 중이라는 관측이 제기됐다. 사진은 아이폰SE3. /사진=뉴스1
애플이 보급형 아이폰 '아이폰SE4'의 디스플레이 사양을 결정하지 못했다는 분석이 나왔다. 크기와 패널 형식을 두고 고심을 거듭하고 있다는 것이다.

정보기술(IT)매체 맥루머스는 지난달 31일(현지시각) 디스플레이 분석가 로스 영의 트위터를 인용해 이 같이 전했다.

매체는 애플이 아이폰SE4에 5.7인치 디스플레이와 6.1인치 디스플레이 중 어느 것을 사용할지 정하지 못했다고 전했다. 패널 역시 유기발광다이오드(OLED)와 액정표시장치(LCD)를 놓고 고민에 빠졌다.

올해 출시된 아이폰SE 3 모델에는 두꺼운 베젤(테두리)에 터치ID 홈 버튼이 있는 LCD 디스플레이가 탑재됐다. 만약 애플이 차기 아이폰SE에 OLED 디스플레이를 적용하면 가격은 오를 전망이다. 아이폰12 이후 현재 애플의 주력 아이폰 모델은 모두 OLED를 장착했다.

로스 영은 애플이 아이폰SE4에 5.7인치 화면이나 6.1인치 화면 중 어떤 것을 채택하더라도 노치(전면 화면 상단에 움푹 패인 부분)가 있는 풀 스크린 디자인을 적용할 것으로 내다봤다. 애플이 페이스 ID를 채택할지 터치ID를 선택할지는 미지수다.

애플은 2016년 3월 아이폰SE1을 선보이고 이어 2020년 4월 아이폰SE2를 4년 만에 출시했다. 아이폰SE3은 2022년에 내놨다. 업계는 애플이 새로운 아이폰SE를 빠르면 오는 2023년 또는 2024년에 출시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현재로선 2024년 출시가 더 유력하다는 게 중론이다. 애플이 중저가폰 시장 점유율을 차지하기 위해 출시 간격을 줄이는 전략에 집중할 것이란 관측이다.
 

양진원
양진원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양진원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2.07하락 3.3118:05 12/07
  • 코스닥 : 813.20하락 6.3418:05 12/07
  • 원달러 : 1325.30상승 12.218:05 12/07
  • 두바이유 : 77.53하락 118:05 12/07
  • 금 : 2047.90상승 11.618:05 12/07
  • [머니S포토] '2024 하이서울기업 비선 선포식'
  • [머니S포토] 2023년 제2차 ESG 경영위원회
  • [머니S포토] 신진디자이너 하이브리드 패션쇼
  • [머니S포토] 알리익스프레스, 향후 3년간 IP 보호 위해 '100억' 투자
  • [머니S포토] '2024 하이서울기업 비선 선포식'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