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TX, 가상화폐 사상 최대 부채 '66조'… 결국 파산신청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FTX가 지난 11일(현지시각) 미국 델라웨어주 법원에 파산보호를 신청했다. /사진=로이터
대규모 인출 사태로 유동성 위기를 겪은 가상화폐(암호화폐)거래소 FTX가 파산보호를 신청하며 거센 후폭풍이 불고 있다.

13일 업계에 따르면 FTX는 지난 11일(현지시각) 미국 델라웨어주 법원에 파산법 11조(챕터 11)에 따른 파산보호를 신청했다. 미국 파산법 11조는 파산법원 감독하에 구조조정 절차를 진행해 회생을 모색하는 제도로 한국의 법정관리와 유사하다.

FTX는 트위터에 낸 성명에서 "세계 모든 이해 당사자들의 이익을 위해 자산을 현금화하고 질서정연한 검토 절차를 시작하기 위해 자발적인 파산보호 절차를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파산신청서에 따르면 FTX의 부채는 100억∼500억달러(약 13조2000억∼66조2000억원)로 가상화폐 업계 역사상 최대 규모다. 자산도 부채와 같은 규모이며 FTX에 대한 채권자는 10만명 이상이다.

'코인계의 워런 버핏'으로 불리던 30살 코인 갑부 샘 뱅크먼-프리드 FTX 최고경영자(CEO)는 자리에서 물러났다. 존 J. 레이 3세가 FTX 그룹 CEO에 올라 파산보호 절차를 진행한다.

레이 CEO는 엔론사태 청산인 출신의 구조조정 전문가로 2001년 회계 부정으로 무너진 에너지 기업 엔론의 '빚잔치'를 효율적으로 관리 감독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레이 CEO는 "FTX그룹은 가치 있는 자산을 보유하고 있지만 오직 체계적인 공동 절차로만 효율적으로 관리될 수 있다"며 "성실하고 철저하고 투명하게 이러한 노력을 수행할 것"이라고 했다.

로이터 통신 등 외신들은 "글로벌 코인 거래소 가운데 한때 3위에 올랐던 코인 제국이 유동성 위기로 순식간에 무너졌다. 이번 사태는 가상화폐 역사상 최대 규모의 파산 신청 사례"라고 잇달아 보도했다.

파산보호 신청 대상에는 이번 FTX 유동성 위기의 진원지인 알라메다 리서치 등 130여개 계열사도 포함됐다. 알라메다로 인해 발생한 FTX의 채무는 100억달러(약 13조2000억원)에 이른다는 게 로이터 통신의 설명.

FTX가 세계 1위 암호화폐 거래소인 바이낸스에 합병을 제안했지만 바이낸스가 이를 거부하면서 FTX의 유동성 위기는 더욱 심화됐다. 94억달러(약 12조4500억원)의 긴급 자금 조달을 타진했으나 끝내 실패로 돌아갔다.


 

강수지
강수지 joy822@mt.co.kr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산업1부 IT팀 강수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69.17하락 7.9518:05 06/01
  • 코스닥 : 863.78상승 6.8418:05 06/01
  • 원달러 : 1321.60하락 5.618:05 06/01
  • 두바이유 : 72.25하락 2.718:05 06/01
  • 금 : 1995.50상승 13.418:05 06/01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 [머니S포토] 페라리 세계를 한눈에…'우니베르소 페라리' 국내 첫문
  • [머니S포토] 2023년 BOK 국제컨퍼런스, 대화 나누는 이창용 한은 총재
  • [머니S포토] 긴장되는 수능 첫 모의평가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