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덕, 뉴진스 관련 中네티즌 악플에… "본질 파악 못하고 우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경덕 교수가 한지 홍보 영상에 등장한 뉴진스의 사회관계망서비스에 악플 테러를 가한 중국 누리꾼들에게 일침을 가했다. /사진=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 유튜브 캡처
중국 누리꾼들이 한지를 홍보하는 영상에 등장한 아이돌 걸그룹 '뉴진스'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악플 테러를 가했다. 이에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그냥 안쓰럽다는 생각밖에 들지 않는다"며 개탄했다.

서 교수는 11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중국의 누리꾼들의 어이없는 행위에는 몇 가지 공통점이 있다"며 글을 게시했다. 그는 본질은 파악하지 못하고 무조건 중국 문화라고만 우기는 점과 유독 한류스타 등장에 민감해하는 점을 지적하며 중국 누리꾼들의 만행을 꼬집었다.

그는 중국 누리꾼들이 "제지술은 중국 것" "종이는 중국 것" "한국은 문화를 도둑질하지 마라" 등 영상을 제대로 보지도 않고 감정적으로만 반응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한국 문화에 대한 큰 '열등감'을 가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한류스타의 세계적인 파워가 큰 걸 이들도 잘 알기에 널리 알려진다는 것에 대한 '두려움'이 깔려 있다"며 "몇 달 전 한류스타 '아이브'의 장원영이 프랑스 파리 패션 위크를 방문해 봉황 모양의 비녀를 꽂은 것에 대해 이들은 똑같은 반응을 보인 바 있다"고 강조했다.

서 교수는 "현재 한국의 전통문화와 대중문화가 전 세계인들의 주목을 받자 중국 누리꾼들은 위기감을 느꼈고 삐뚤어진 애국주의를 드러내고 있다"며 "중국 누리꾼들은 다른 나라의 문화를 먼저 존중할 줄 아는 마음을 가져야만 자신들의 문화도 존중받을 수 있다는 것을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깨닫기를 바랄 뿐"이라고 적었다.
 

송혜남
송혜남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송혜남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9.81하락 1.9523:59 11/29
  • 코스닥 : 822.44상승 623:59 11/29
  • 원달러 : 1289.60하락 4.123:59 11/29
  • 두바이유 : 82.14상승 0.6523:59 11/29
  • 금 : 2067.10상승 6.923:59 11/29
  • [머니S포토] 올해 20돌 '대중소 동반성장 주간 기념식' 참석한 이영 장관
  • [머니S포토] 오세훈 서울시장 '서울 영테크 파이팅!'
  • [머니S포토] 이복현 금감원장 "자산운용업계, 공정 가치평가 힘써달라"
  • [머니S포토] 국토부 원희룡 "검단 합의안 늦어 책임통감… 힘 보탤 것"
  • [머니S포토] 올해 20돌 '대중소 동반성장 주간 기념식' 참석한 이영 장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