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CPI 발표 앞두고 일제히 상승… 나스닥 1.76%↑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2월 소비자물가지수(CPI) 발표를 하루 앞두고 뉴욕증시가 상승했다./사진=로이터
미국 뉴욕증시가 소비자물가지수(CPI) 발표를 하루 앞두고 인플레이션 완화 기대가 반영되면서 일제히 상승 마감했다.

11일(현지시각)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 대비 268.91포인트(0.8%) 오른 3만3973.01에 거래를 마쳤다. S&P500지수는 50.36포인트(1.28%) 높은 3969.61에, 나스닥지수는 189.04포인트(1.76%) 상승한 1만931.67에 장을 마감했다.

투자자들은 지난주 발표된 고용 지표 발표 이후 지난 12월 CPI 발표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시장전문가들은 12월 CPI가 전월 대비 0.1% 하락하고 전년 동기 대비 6.5% 상승할 것으로 예상한다.

이번에 발표되는 CPI는 연준이 오는 31일부터 다음 달 1일까지 개최하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금리를 결정하는데 가장 크게 참고하는 데이터가 될 전망이다.

수전 콜린스 보스턴 연은 총재는 인터뷰도 낙관적 전망을 부추겼다. 그는 인터뷰를 통해 "0.25%포인트 또는 0.5%포인트 인상이 합리적"이라며 "나는 0.25%포인트 인상으로 기울고 있지만, 데이터를 보고 결정할 일"이라고 밝혔다. 그는 "천천히 인상하면서 우리는 (금리) 결정 전 데이터를 평가할 수 있는 시간을 더 많이 갖게 된다"며 "더 작은 폭으로의 변화는 더 많은 유연성을 준다"고 말했다.


국채금리는 하락했다. 뉴욕채권시장에서 10년 만기 미국 국채 금리는 3.53% 선까지 밀렸다. 통화정책에 민감한 2년물 금리는 4.21% 선까지 떨어졌다.

이날 대표 기술주들이 상승 폭이 컸다. 아마존이 5.80% 상승하고 애플과 마이크로소프트는 각각 2.11%, 3.02% 올랐다. 알파벳과 테슬라는 각각 3.50%, 3.67% 상승했다. 루시드와 리비안은 각각 10.29%, 3.82% 올랐다.

밈(meme) 종목들도 움직였다. 베드 배스 앤 비욘드는 68.59% 급등했다. AMC와 게임스톱은 각각 21.18%, 7.14% 상승 마감했다. 위워크도 24.28% 올랐다.
 

이지운
이지운 [email protected]

머니S 증권팀 이지운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4.28하락 20.6718:05 12/05
  • 코스닥 : 813.38하락 15.1418:05 12/05
  • 원달러 : 1311.20상승 7.218:05 12/05
  • 두바이유 : 78.03하락 3.2818:05 12/05
  • 금 : 2042.20하락 47.518:05 12/05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박상우 "부동산 규제완화 입장 갖고 시장 대할 것"
  • [머니S포토] '2023 해외항만 개발 지원협의체 파이팅!'
  • [머니S포토]  2023 한화 배터리데이, 'K-배터리의 미래는'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