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심 프레임' 김기현, MZ세대 노렸다… 지지율 상승세 이어갈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이 '윤심' '친윤' 후보라는 점을 강조하며 MZ세대 당원과의 소통에 나섰다. 사진은 지난 12일 대구 수성구 만촌동 인터불고호텔에서 열린 영남지방자치연구원 개원식에 참석해 인사하는 김 의원. /사진=뉴스1
친윤계 당권 주자로 자리매김한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이 MZ세대와 소통에 시동을 걸었다. 국민의힘 전당대회 룰이 '당원 투표 100%'로 변경된 만큼 MZ세대 표심잡기에 나선 모양새다.

국민의힘은 현행 당원투표 70%·일반 국민 여론조사 30%인 당 대표 선출 규정을 당원투표 100%로 변경하는 내용의 당헌·당규 개정안을 의결했다. 오는 3월8일 전당대회가 개최되는 만큼 당권주자들은 본격적인 당권 레이스에 박차를 가했다. 이들은 당원의 마음을 사로잡기 위해 소통하는 데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김 의원 역시 직접 당원과 만나 자신의 경쟁력과 여당의 비전·개혁, 차기 총선 승리 등을 피력하고 있다. 특히 친윤계 핵심 인물인 장제원 의원과의 이른바 '김장연대'로 화제의 중심에 섰다. 현재 김 의원은 '윤심' 경쟁에서 앞서며 지지율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이에 김 의원은 15일 서울에서 MZ세대와의 만남을 통해 젊은 당원을 공략할 계획이다. 이날 현장에는 지난 대선 당시 윤석열 대통령의 청년보좌역이었던 청년층이 함께 등장해 김 의원 지지를 선언할 것으로 예상된다. '윤심' 경쟁에 앞서고 있다는 점을 강조하며 경쟁자들에 대항할 메시지를 전한다는 구상이다.

김 의원은 지난달 27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 대표 선거 출마를 선언했다. 당시 그는 "윤 대통령과 격의 없는 소통으로 공감대를 만들어 당의 화합을 이끌어가는 데에는 김기현이 적임자"라며 "당 대표가 되면 당내 여러 세력과 충분히 소통하면서 불협화음 없이 포용과 덧셈의 리더십을 발휘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당 대표 출마 선언에서 '소통'을 강조한 만큼 다양한 세대와의 소통 행보에 집중한 것으로 보인다. 김 의원은 윤 대통령과의 만참, 친윤계 인사들과의 동행을 이어가는 사실이 알려지며 '유일한 윤심 후보'라는 프레임을 얻었다. 이를 통해 그가 낮은 인지도를 극복하고 MZ세대까지 사로잡을 수 있을지 이목이 집중된다.
 

서진주
서진주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증권팀 서진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8.13하락 6.8418:05 09/22
  • 코스닥 : 857.35하락 3.3318:05 09/22
  • 원달러 : 1336.80하락 2.918:05 09/22
  • 두바이유 : 94.27상승 1.0418:05 09/22
  • 금 : 1945.60상승 618:05 09/22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추석 앞두고 금융권 인사들과 전통시장 방문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