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윤아 "다 가져가세요" 아끼던 소장 명품 최대 90% 할인 판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우 오윤아가 플리마켓에서 소장 명품을 구매가격의 10분의 1 수준으로 판매한다. /사진=오윤아 유튜브
배우 오윤아(43)가 플리마켓에서 자신이 가진 명품들을 구매가격보다 최대 90% 싼 가격에 판매한다.

유튜브 채널 'Oh!윤아'에는 지난 12일 '결국 팔기로 했어요…다 가져가세요, 오윤아 첫 플리마켓 오픈'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오윤아는 "제가 바자회를 열기로 했다"며 "친한 언니가 기획했는데 제가 그곳에 게스트로 가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저는 사실 안 입는 옷이 없다. 20년 된 카디건도 잘 소장 중이었다"고 덧붙였다.

오윤아는 "제가 안 입는 옷은 없지만 1년에 한두 번 정도 입는 옷들을 팔 예정"이라고 했다.

오윤아는 자신의 명품 옷과 가방 등을 내놓으며 설명을 시작했다. 이를 본 유튜브 제작진은 "내가 사고 싶다"며 오윤아의 옷들에 감탄했다.

오윤아는 코트를 꺼내 보이며 "제가 좋아하는 양털 코트와 C사의 코트"라며 "이런 것들은 비싸게 팔고 싶지만 바자회다 보니 그럴 순 없다. 구매가보다 10~15% 수준으로 팔 생각"이라고 강조했다.
 

지용준
지용준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산업2부 제약바이오팀 지용준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57%
  • 43%
  • 코스피 : 2505.01하락 30.2818:05 12/01
  • 코스닥 : 827.24하락 4.4418:05 12/01
  • 원달러 : 1305.80상승 15.818:05 12/01
  • 두바이유 : 85.38상승 2.3918:05 12/01
  • 금 : 2089.70상승 32.518:05 12/01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