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 의지 드러낸 김민경 "10세 연상·띠동갑도 상관없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개그우먼 김민경이 결혼에 대한 생각을 드러냈다. /사진=맛있는 녀석들 유튜브채널 캡처
개그우먼 김민경이 결혼에 대한 의지를 드러냈다.

14일 '맛있는 녀석들' 유튜브 채널에 공개된 감독판 영상에서 김민경은 결혼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홍윤화는 식사 도중 "언니 내년에 시집간다고 기사가 크게 났다"고 운을 뗐다.

이에 문세윤이 "기분이 나쁘지 않았겠다"라고 반응하자 김민경은 "네, 근데 진짜 가야지. 약속 했으니까"라고 답했다.

김태원이 "진짜 가버리면 한 명이 너무 쓸쓸할 것 같다"며 유민상을 쳐다봤다.

그러자 유민상은 자신과 같은 미혼인 김태원에게 "자기는 싹 빠져. 뭐가 있는 것처럼"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순서가 뭐가 되든 갈 사람은 빨리 가야지"고 김민경을 응원했다.


김민경은 '10세 연상은 어떠냐'는 계속된 질문에 "연상도 상관없다, 스무살은 부담스럽고 앞에 3자는 달아야지. (서른살은) 띠동갑이니까"라고 답했다.
 

김창성
김창성 [email protected]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9.81하락 1.9523:59 11/29
  • 코스닥 : 822.44상승 623:59 11/29
  • 원달러 : 1289.60하락 4.123:59 11/29
  • 두바이유 : 82.14상승 0.6523:59 11/29
  • 금 : 2067.10상승 6.923:59 11/29
  • [머니S포토] 올해 20돌 '대중소 동반성장 주간 기념식' 참석한 이영 장관
  • [머니S포토] 오세훈 서울시장 '서울 영테크 파이팅!'
  • [머니S포토] 이복현 금감원장 "자산운용업계, 공정 가치평가 힘써달라"
  • [머니S포토] 국토부 원희룡 "검단 합의안 늦어 책임통감… 힘 보탤 것"
  • [머니S포토] 올해 20돌 '대중소 동반성장 주간 기념식' 참석한 이영 장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