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의겸, '무고죄'로 대통령실 맞고발… "주가조작 규명할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27일 논평을 통해 김건희 여사의 우리기술 주가조작 연루 의혹을 제기해 고발당한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이 3일 대통령실을 맞고발했다. 사진은 3일 서울 종로구 서울경찰청에 고발장을 접수하러 간 김승원 법률위원장· 김의겸 대변인·황명선 대변인(사진 왼쪽부터). /사진=뉴시스
김건희 여사의 주가조작 연루 의혹을 제기해 고발당한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이 대통령실을 맞고발했다.

3일 김 대변인과 김승원 더불어민주당 법률위원회위원장·황명성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을 무고죄 혐의로 고발했다.

김 대변인은 서울 종로구 서울경찰청에 고발장을 접수하기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대통령실이 나를 명예훼손 혐의로 고발했다"며 "명예훼손 혐의는 명예를 훼손했는지 여부가 중요하기 때문에 김 여사의 주가조작 여부는 규명되지 않은 채 넘어갈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무고 혐의로 맞고발해 주가조작 여부를 규명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도 "김 여사의 심기 경호를 위해 공당 대변인을 겁박해 입을 막겠다는 의도"라며 "김 대변인에 대한 무고 혐의가 아니라 민주당 차원의 무고혐의로 고발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지난 2일 YTN 라디오 '뉴스킹 박지훈입니다'의 인터뷰에서도 "재판장에 나와서 있는 기록을 가지고 누가 옳은지 누가 그른지 한번 따져보자"며 "명예훼손을 했다는 것을 가려내기 위해 그 전제조건으로 김 여사가 주가 조작에 관여했는지 여부가 먼저 밝혀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김 여사는 우리기술 종목 20만2162주를 사고 매도했다"며 "그건 팩트"라고 강조했다.

김 대변인은 지난달 27일 논평을 통해 "김 여사가 또 다른 주가조작에 관여한 혐의가 드러났다"며 "김 여사가 우리기술 20만주를 매도한 사실이 밝혀졌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통령실은 지난달 30일 "반복해 허위 사실을 유포하고 조롱하는 것은 2차 가해로 묵과하기 어렵다"며 김 대변인을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혐의로 고발했다.






 

  • 67%
  • 33%
  • 코스피 : 2592.15상승 22.9811:02 06/02
  • 코스닥 : 867.10상승 3.3211:02 06/02
  • 원달러 : 1310.90하락 10.711:02 06/02
  • 두바이유 : 71.66하락 0.5911:02 06/02
  • 금 : 1995.50상승 13.411:02 06/02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 [머니S포토] 페라리 세계를 한눈에…'우니베르소 페라리' 국내 첫문
  • [머니S포토] 2023년 BOK 국제컨퍼런스, 대화 나누는 이창용 한은 총재
  • [머니S포토] 긴장되는 수능 첫 모의평가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