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쇼핑, 영업이익 89.9% 증가… 백화점·마트 장사 잘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롯데쇼핑은 지난해 영업이익이 3942억원으로 전년보다 89.9% 증가했다고 공시했다. 롯데하이마트 본사 전경. /사진=롯데하이마트
롯데쇼핑이 지난해 백화점·마트의 약진에 힘입어 영업이익이 개선됐다. 다만 한샘 투자주식 등이 손상차손으로 잡히면서 당기순손실을 냈다.

8일 롯데쇼핑은 지난해 영업이익이 3942억원으로 전년보다 89.9% 증가했다고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15조 4760억원으로 0.6% 줄었고, 당기순손실은 2978억원으로 적자 폭이 늘었다.

그동안 부진했던 이커머스가 적자 폭을 줄이며 전체 실적 개선에 힘을 보탰고 백화점·마트·슈퍼 등 주요 사업부문 부문은 꾸준한 성장세를 유지했다. 가전양판점 시장 환경 악화로 하이마트 실적 부진은 지속됐다. 롯데쇼핑은 지난해 영업외이익에 외부 환경 변화에 따른 손상차손 약 6000억원을 반영했다.

지난해 사업부문별 실적을 살펴보면 백화점은 매출이 3조 2320억으로 전년 대비 11.9% 증가했으며 영업이익(4980억)도 42.9% 크게 증가했다. 백화점 매출액이 3조를 넘은 것은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 이후 3년 만으로 매출액과 영업이익 모두 코로나 이전 수준으로 회복했다.

마트사업부는 매출 5조 9040억원으로 전년 대비 3.3%늘었고 영업이익 540억원을 거둬 흑자전환 했다. 기존점 연간 매출은 3.2% 늘었고 판관비 효율화 효과가 나타나며 영업이익도 증가했다. 해외 마트도 기존점 기준으로 전년보다 9.3% 신장했다.

슈퍼는 매출 1조3430억원으로 전년 대비 7.5% 감소했으며 영업손실 40억원을 기록했다. 이커머스 매출은 1130억원으로 전년보다 4.5% 늘었고 영업손실 1560억원으로 전년에 비해 적자 폭이 크게 개선됐다.

하이마트는 부동산 경기 침체의 직격탄을 맞아 매출은 3조3370억원으로 전년보다 13.8%늘었으나 520억원의 영업손실을 내며 적자전환 했다. 홈쇼핑은 매출(1조780억원)과 영업이익(780억원)이 각각 2.3%, 23.5% 감소했다.


 

  • 0%
  • 0%
  • 코스피 : 2577.12하락 8.418:05 05/31
  • 코스닥 : 856.94상승 5.4418:05 05/31
  • 원달러 : 1327.20상승 2.318:05 05/31
  • 두바이유 : 74.95하락 1.2818:05 05/31
  • 금 : 1982.10상승 518:05 05/31
  • [머니S포토] 김주현 "금융중심지 육성위해 규제·제도 과감히 정비"
  • [머니S포토] 2023 서울국제식품산업대전
  • [머니S포토] 유국희 단장, 후쿠시마 시찰단 주요 활동 결과 발표
  • [머니S포토] 과기부 이종호, 차세대 네트워크 도약 '6G포럼' 출범, 참석
  • [머니S포토] 김주현 "금융중심지 육성위해 규제·제도 과감히 정비"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