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토레스 전조등 눈 쌓임 해결책 찾았다… 고객 서비스는 올 4분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쌍용차가 토레스 3만대 판매 기념 고객감사 차량 점검서비스 및 통합 고객 케어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사진=쌍용차
쌍용자동차가 SUV 토레스 3만대 판매를 기념해 고객감사 차량 점검서비스 및 통합 고객 케어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토레스 전조등 눈 쌓임 현상에 대한 해결책도 찾아 테스트와 인증절차를 거쳐 오는 4분기 고객 서비스에 들어갈 계획이다.

21일 쌍용차에 따르면 토레스 3만대 판매를 기념해 시행하는 고객 감사 차량점검 서비스는 오는 31일까지 전국 310여개 서비스네트워크에서 실시된다.

이 기간 입고 차량은 ▲에어컨·히터 작동상태 및 필터 점검 ▲엔진오일 누유 점검 및 보충 등 각종 오일상태 점검 ▲브레이크 상태 점검 ▲타이어 마모 및 공기압 상태 점검 ▲부동액 점검 및 보충 등 10개 항목에 대해 무상점검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쌍용차는 토레스 오디오·비디오 내비게이션(AVN) 정기 업데이트 캠페인도 함께 실시한다.

지난해 10월 인포콘 AVN의 내비게이션 풀 사이즈 맵(Full Size Map) 업그레이드에 이어 성능 향상 및 시스템 안정화를 위한 내비게이션 정기 업데이트이며 3월 이전 출고 고객을 대상으로 진행한다.

3월부터 생산·출고한 토레스는 업데이트가 완료돼 안정된 성능을 발휘한다.

토레스 전조등 눈 쌓임 현상과 관련해 개선점을 찾아 개발도 완료했다. 테스트 및 인증절차를 거쳐 다가오는 겨울 이전인 오는 4분기에는 모든 고객 불편 없이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캠페인을 시행할 예정이다.

이밖에 쌍용차는 고객 만족도 향상 및 고객 중심 가치 실현을 위해 '통합 고객 케어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등 고객 서비스를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통합 고객 케어 프로그램'은 국내 최대 보증기간을 기반으로 차량 출고에서 처분시점까지 전체기간 동안 고객들에게 지속적인 서비스를 제공하는 프로그램이다.

쌍용차는 국내 업계 최초로 차체 및 일반부품까지 전 차종에 대해 시행하고 있는 5년/10만㎞ 무상 보증기간을 바탕으로 ABC(Above and Beyond Care) 서비스 운영 ▲리벰버 서비스(년 2회 무상점검 서비스)를 운영할 계획이다.

김광호 쌍용차 국내사업본부장(상무)은 "앞으로 고객의 관점에서 생각하고 고객이 원하는 제품과 서비스 제공을 위해 언제나 고객을 최우선에 두고 고객 중심 가치 실현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41.16상승 30.3118:05 06/09
  • 코스닥 : 883.71상승 7.5818:05 06/09
  • 원달러 : 1291.50하락 12.218:05 06/09
  • 두바이유 : 75.22하락 0.9418:05 06/09
  • 금 : 1977.20하락 1.418:05 06/09
  • [머니S포토] 오유경 식약처장 '식·의약 온라인 자율 관리 시범사업단' 출범식, 참석
  • [머니S포토] 최정우 "철강업, 정부·학계 힘합쳐 수소기반 철강 생산체계로 전환해야"
  • [머니S포토] 들썩이는 '소금값'
  • [머니S포토] '챗GPT 아버지' 샘 알트만, 중기부 이영·스타트업 만나…
  • [머니S포토] 오유경 식약처장 '식·의약 온라인 자율 관리 시범사업단' 출범식, 참석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