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영하 "박근혜 전 대통령 치매설 사실 아냐…곧 국민과 소통할 것"

朴 아무도 안 만난단 소문엔 "함께한 참모·장관도 만나"
24일 달성군 사저 입주 1년…조만간 김기현 朴 예방할듯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가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 취임식을 마친 후 박근혜 전 대통령을 환송하고 있다. 2022.5.10/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가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 취임식을 마친 후 박근혜 전 대통령을 환송하고 있다. 2022.5.10/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서울=뉴스1) 노선웅 기자 = 대구 달성군 사저 입주 1주년을 이틀 앞두고 박근혜 전 대통령 측 유영하 변호사는 박 전 대통령의 건강 상태에 대해 "일부 몰지각한 사람들이 '대통령이 치매에 걸렸다', '제대로 걷지도 못한다'는 유언비어를 퍼트린다고 하는데 전혀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유 변호사는 22일 공개된 영남일보 인터뷰에서 "처음 달성 사저로 내려왔을 때보다 많이 호전됐다. 다만 오랜 수감 생활로 인해 건강을 많이 해쳤기 때문에 완전히 회복되진 않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유 변호사는 박 전 대통령이 아무도 안 만난다는 이야기가 있다는 데 대해선 "전혀 아니다. 외부에서 가족과 만나 식사도 하고 사저로 같이 돌아와 환담도 나눈다"며 "대통령 시절 청와대에서 함께 했던 참모와 장관을 지낸 분들 중에서 보고 싶으신 분은 연락해 만났다"고 전했다.

외부 활동 계획과 관련해선 "지금처럼 건강이 호전되면 가까운 시일 내 외부 활동에 나설 예정"이라며 "달성군에 가끔 가던 식당에서 식사도 하고, 대구에 있는 전통시장도 다니면서 시민들과 자연스럽게 접촉할 생각을 갖고 있다"고 답했다.

또 "지금까지 건강 때문에 외부 활동을 최대한 자제한 것일 뿐 일부러 피한 것이 아니고 그럴 이유도 없다. 시민들이 오해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며 "곧 적절한 방법으로 소통할 것으로 본다"고 부연했다.

박 전 대통령은 사면·복권 후 지난해 3월24일부터 대구 달성군 사저에 머무르고 있다. 지난해 5월 국회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 취임식 참석 이후로는 공개적인 외부 활동을 한 적이 없다.

한편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가 지난 15일 이명박 전 대통령을 예방하면서 조만간 박 전 대통령도 예방할 것으로 알려졌다.



 

  • 0%
  • 0%
  • 코스피 : 2558.81상승 4.1218:25 05/26
  • 코스닥 : 843.23하락 4.4918:25 05/26
  • 원달러 : 1324.50하락 1.518:25 05/26
  • 두바이유 : 75.33하락 1.3918:25 05/26
  • 금 : 1944.30상승 0.618:25 05/26
  • [머니S포토] 하루 앞으로 다가온 부처님 오신 날
  • [머니S포토] 민주당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투기는 방사능 테러다!'
  • [머니S포토] 김웅 부총재보 "올해 중반까지 국내 물가상승률 둔화"
  • [머니S포토] '경제개발 60주년 컨퍼런스' 추경호 부총리, 역대 경제사령탑 에스코트
  • [머니S포토] 하루 앞으로 다가온 부처님 오신 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