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뷔 느려터졌다, 평점 7점"… 서진이네 사장의 직원 평점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우 이서진이 출연진들을 거침없이 평가하는 장면이 나왔다. /사진=tvN 서진이네
서진이네 사장 배우 이서진이 직원들을 냉정하게 평가했다. 상무 직책인 정유미에겐 애사심 부족으로 퇴직을 거론했으며 박서준에 대해선 두터운 신임을 보여줬다.

지난 24일 방송된 tvN '서진이네'에서는 이서진이 나영석 PD의 요청을 받고 직원들을 거침없이 평가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서진은 정유미에 대해 "상무 이사에서 더는 못 올라갈 것 같다"며 "더 이상의 승진은 힘들다. 퇴직해야 할 것 같다"고 했다.

이어 "장점은 세심함과 창의적인 마인드다. 그래서 상무까지 온 거다. 하지만 딴생각이 너무 많다. 자전거도 타야 하고. 애사심이 없다"며 10점 만점에 7.5~8점을 매겼다.

박서준에 대한 신임은 두터웠다. 이서진은 "박 부장은 앞으로 이어갈 애다. '서진이네' 다음은 '서준이네'다. 요리도 잘하고 동생들도 잘 아우르고 아이디어도 많이 낸다"고 칭찬하며 9.5점을 줬다.

인턴 최우식에 대해서는 "친화력이 있어서 홀 서빙에 맞다. 순발력이 있고, 사람을 상대하기 좋은 성격"이라면서도 "단점도 많다. 어디 숨어 있으려고 하고, 틈만 나면 딴청 피운다. 무조건 내 눈앞에 있어야 한다. 눈앞에 없으면 불안한 아이"라며 6.5~7점으로 평가했다.

또 다른 인턴 뷔(김태형)에 대해서는 "성실하다. 묵묵하게 시키는 일을 한다. '열심히 해야 한다'는 마인드가 있다"며 "단점은 느려터졌다. 답답하다. 종일 채만 썰 것 같다"고 7점을 줬다.

나 PD는 마침 등장한 박서준에게 "'서진이네'를 물려준다면 박서준밖에 없다고 하더라. 혹시 물려받을 생각이 있냐"고 물었다.

당황한 박서준은 잠시 머뭇거리더니 "그럼요. 너무 감사하다"고 답했다.



 

지용준
지용준 jyjun@mt.co.kr

안녕하세요. 산업2부 제약바이오팀 지용준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41.16상승 30.3118:05 06/09
  • 코스닥 : 883.71상승 7.5818:05 06/09
  • 원달러 : 1291.50하락 12.218:05 06/09
  • 두바이유 : 75.22하락 0.9418:05 06/09
  • 금 : 1977.20하락 1.418:05 06/09
  • [머니S포토] 오유경 식약처장 '식·의약 온라인 자율 관리 시범사업단' 출범식, 참석
  • [머니S포토] 최정우 "철강업, 정부·학계 힘합쳐 수소기반 철강 생산체계로 전환해야"
  • [머니S포토] 들썩이는 '소금값'
  • [머니S포토] '챗GPT 아버지' 샘 알트만, 중기부 이영·스타트업 만나…
  • [머니S포토] 오유경 식약처장 '식·의약 온라인 자율 관리 시범사업단' 출범식, 참석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