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스S] 많아도 적어도 문제… '땀' 관리하려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날이 따뜻해질수록 다한증 환자들은 걱정거리가 커진다. 땀 냄새로 인해 주변인들에게 민폐를 끼칠 수 있어서다. 사진은 기사의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이 없음. /사진=이미지투데이
다한증은 몸에서 체온 유지를 위해 필요 이상의 땀이 나는 현상이다. 다한증 환자들은 날이 따뜻해질수록, 옷이 얇아질수록 고민이 커진다. 밀집도가 높은 대중교통이나 실내공간에서 혹시 땀 냄새가 나지 않을까 우려한다.

기온이 상승하면 자연스레 흘리는 땀은 체온 유지와 함께 피부의 윤활작용을 도와주며 노폐물 배출까지 우리 신체에서 중요한 역할을 수행한다. 땀 배출이 과도(다한증)하면 일상생활에 불편함을 느끼고 반면 땀이 나지 않을 경우(무한증)에도 걱정한다.

일상생활에 불편함을 느낄 정도로 땀이 많이 난다면 다한증을 의심해야 한다. 다한증은 특별한 질환 없이 과도한 땀이 나는 일차성 다한증과 질환이나 약물복용 등의 원인이 있는 이차성 다한증으로 분류된다.

대다수의 환자는 일차성 다한증으로 땀의 분비를 조절하는 자율신경계의 과민반응으로 인해 발생한다.

한의학계에선 다한증의 원인으로 장부 기능의 저하 또는 체열 부조화를 꼽는다. 손과 발에 땀이 많은 경우는 긴장도나 정서적 원인이 있는 경우가 많고 얼굴에 땀이 많이 난다면 체열이 상부에 몰렸기 때문이다.

특히 장년층에서 얼굴 부위에 땀이 많이 난다면 혈액순환 장애가 동반된 과체중에 의해 땀이 나는 경우가 많다. 비만이 원인이 아니라면 만성 비염 등 코 질환을 확인해 보는 것이 좋다.

올바른 생활 습관은 땀을 줄이기 위한 필수조건이다. 불규칙한 식습관과 운동 부족은 몸속 불순물을 쌓아 체내 불균형을 유발하기 때문이다. 음주는 절대 피해야 한다. 술을 마시면 다음 날 땀 분비가 증가해서다.

다한증과 반대 질환인 땀이 전혀 나지 않는 상태인 무한증도 주의해야 한다. 김관일 경희대한방병원 폐장호흡내과 교수는 "땀의 기능 중 하나인 체온조절에 어려움이 발생하면 피로감, 불쾌감, 두통으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며 "무한증 환자는 운동을 삼가야 하며 수시로 샤워하며 체온을 낮춰 줄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지용준
지용준 jyjun@mt.co.kr

안녕하세요. 산업2부 제약바이오팀 지용준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77.12하락 8.418:05 05/31
  • 코스닥 : 856.94상승 5.4418:05 05/31
  • 원달러 : 보합 018:05 05/31
  • 두바이유 : 보합 018:05 05/31
  • 금 : 1982.10상승 518:05 05/31
  • [머니S포토] 김주현 "금융중심지 육성위해 규제·제도 과감히 정비"
  • [머니S포토] 2023 서울국제식품산업대전
  • [머니S포토] 유국희 단장, 후쿠시마 시찰단 주요 활동 결과 발표
  • [머니S포토] 과기부 이종호, 차세대 네트워크 도약 '6G포럼' 출범, 참석
  • [머니S포토] 김주현 "금융중심지 육성위해 규제·제도 과감히 정비"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