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영웅, '흙수저' 라더니… "아빠 사업 잘됐다" 의혹 제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가수 황영웅이 과거 가난했다고 밝힌 것에 대해 의문이 제기됐다. /사진=MBN '불타는 트롯맨' 캡처
가수 황영웅의 집안과 관련해 의문이 제기됐다.

지난 29일 기자 출신 유튜버 이진호는 자신의 채널을 통해 "황영웅의 '가난했다' '흙수저'라는 주장은 모두 사실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그는 "어머니 혼자 일 했다는 것도 사실이 아니다"라며 "황영웅의 아버지는 과거 에쿠스를 끌 정도로 경제력을 갖고 있는 인물이었다"고 밝혔다.

이진호는 "황영웅의 아버지는 원룸을 분양하는 사업을 해서 울산에서 꽤 잘됐다"며 "왜 어머니가 홀로 일했다고 하는지 모르겠다"고 의문을 가졌다. 그는 "황영웅의 어머니가 어린이집을 하고 있는데 어린이집을 개설하는 돈이 굉장히 많이 든다고 한다"며 "아버지도 계속 일을 해왔는데 왜 아버지의 존재를 지우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황영웅의 과거 발언이 재조명되고 있다. MBN 오디션 프로그램 '불타는 트롯맨' 출연 당시 황영웅은 "유치원 갈 때쯤 아빠가 다니던 직장이 IMF 때문에 부도가 났다"며 "그때부터 엄마가 우리를 먹여 살렸다"고 밝힌 바 있다.

황영웅은 "'엄마가 안 강해지면 너희를 포기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씀하셨다"며 "엄마가 강해져야겠다 생각하셔서 우리를 키우셨다"고 전했다. 이어 "엄마는 친구도 한 명 없다"며 "오롯이 우리만 보고 살아왔다"고 말하며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황영웅은 폭행 전과와 학교 폭력 등 과거 논란이 불거졌다. 논란이 커지자 황영웅은 '불타는 트롯맨'에서 자진 하차했다. 하차 후에도 데이트 폭력, 군대 문제, 거짓 경력 등 그를 향한 의혹이 끊이지 않고 있다.


 

  • 29%
  • 71%
  • 코스피 : 2615.41상승 14.0523:59 06/05
  • 코스닥 : 870.28상승 2.2223:59 06/05
  • 원달러 : 1308.10상승 2.423:59 06/05
  • 두바이유 : 74.31하락 2.123:59 06/05
  • 금 : 1981.50상승 7.223:59 06/05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 [머니S포토] '창업가들의 마음상담소' 출범식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