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아오르는 엔데믹 '맥주 전쟁'… 카스 1위 지킬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여름을 앞두고 맥주 신제품 및 리뉴얼 등이 이어지면서 경쟁이 치열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사진은 오비맥주의 카스. /사진제공=오비맥주
실내외 마스크 의무 해제 후 첫 여름을 앞두고 맥주 각축전이 벌어진다. 주요 주류기업들이 기존 제품을 리뉴얼하거나 신제품을 출시하며 소비자를 공략하고 있다.

하이트진로는 지난 4일 새 맥주 브랜드 켈리를 출고하며 대대적인 홍보를 시작했다. 국내 맥주 1위 브랜드 카스를 보유한 오비맥주는 한맥 제품을 리뉴얼해 맞불을 놨다. 여기에 체코맥주 코젤은 신제품 코젤 화이트의 첫 출시국을 한국으로 선정하기도 했다.

팬데믹(세계적 감염병 대유행) 기간 맥주는 상대적으로 수혜를 덜 받은 종목으로 꼽힌다. 국내 맥주 시장 규모는 출고량 기준 2015년 204만㎘에서 2021년 153만㎘까지 줄었다. 업계 관계자는 "와인과 위스키가 선풍적인 인기를 얻으면서 맥주가 홈술 트렌드 수혜를 많이 받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대세' 테라도 카스 못 넘었다… 켈리 연합작전 통할까



반전라거-켈리. /사진제공=하이트진로
맥주 성수기인 이번 여름, 주요 주류기업들이 맥주 마케팅을 강화하면서 시장 확대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특히 '국내 맥주 1위' 타이틀 경쟁에 관심이 모인다.

하이트진로는 2019년 테라를 선보이면서 카스 따라잡기에 나섰다. 출시 이후 무서운 성장세로 올해 2월까지 약 36억병이 팔리며 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했다. 하지만 카스의 아성을 넘어서진 못했다.

카스는 2021년 리뉴얼을 단행했고 주춤했던 점유율이 회복세를 보였다. 카스프레시의 가정시장 점유율은 ▲2020년 39.5% ▲2021년 38.6% ▲2022년 41.3% 등이다. 유흥시장을 더하면 이보다 더 높을 것으로 추정된다.

이에 하이트진로는 맥주 1위 탈환을 위해 '연합작전'을 택했다. 켈리를 통해 카스 점유율을 뺏어와 전체 1위로 올라서겠다는 것. 오비맥주도 가만히 있지 않았다. 지난 3월 말 한맥을 부드러움을 강조해 리뉴얼했다. TV광고와 함께 소비자 체험형 마케팅도 펼친다.

'국내 1위' 타이틀 경쟁 외에도 다양한 플레이어들이 시장에서 활약할 것으로 예쌍된다. 코젤은 신제품 시험대 국가로 한국을 선정하며 '코젤 화이트'를 출시했다. 코젤 관계자는 "품질과 서비스에 까다롭고 유행에 민감한 국내 소비자의 선택을 받으면 글로벌 시장에서도 성공 가능성이 크다고 판단했다"며 "한국인의 입맛을 사로잡기 위해 제품 개발과 테스트 모두 한국 시장을 기반으로 했다"고 설명했다.

주류업계 관계자는 "엔데믹(풍토병화) 이후 첫 맥주 성수기인 만큼 각사의 적극적인 홍보와 마케팅이 기다리고 있다"며 "인지도 제고와 유흥시장 영업에 전력을 다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연희진
연희진 toyo@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유통팀 연희진입니다. 성실하고 꼼꼼하게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01.36상승 32.1918:05 06/02
  • 코스닥 : 868.06상승 4.2818:05 06/02
  • 원달러 : 1305.70하락 15.918:05 06/02
  • 두바이유 : 71.66하락 0.5918:05 06/02
  • 금 : 1969.60하락 25.918:05 06/02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 [머니S포토] '창업가들의 마음상담소' 출범식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