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통신 이틀째 불통… 軍 "모든 가능성 열어놓고 있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남북간 상시 통신연락선이 지난 7일부터 이틀째 불통 중이다. 사진은 과거 군통신으로 팩스를 주고받는 모습. /사진=뉴시스(국방부 제공)
남북간 상시 통신연락선이 이틀째 불통 중이다. 남북은 매일 두차례 정기통신를 하지만 해당 통신이 끊어진 상태다.

국방부는 8일 "4월7일 이후 북측의 미상사유로 동·서해지구 군 통신선 정기통신이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북측의 선로 이상 등을 포함한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상황을 지켜볼 것"이라고 설명했다.

군 통신선은 매일 오전 9시와 오후 4시 각각 1번씩 총 두 차례 정기적으로 통신한다. 하지만 북한은 지난 7일 오전과 오후 두 차례 모두 우리 측 통신 시도에 응답하지 않았다.

통일부 관할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역시 하루 두 차례 통신을 진행한다. 하지만 북한은 전날 연락사무소의 통신 시도에도 응답이 없었다. 연락사무소는 군 통신선과 달리 주말에는 통신을 하지 않는다.

양측 통신선에 따르면 우리 측 구간에서의 기술적 이상은 없다.

북한은 지난 2020년 6월9일 남측 민간단체의 대북전단 살포를 비난하며 남북간 모든 통신연락선 단절을 통보했다. 당시는 상당 기간 단절 후 지난 2021년 7월 복원했다. 하지만 이후에도 일방적으로 통신을 중단했고 같은 해 10월 재개했다.


 

차상엽
차상엽 torwart@mt.co.kr

많은 사람들이 공감할 수 있는 뉴스를 만들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69.22하락 7.911:08 06/01
  • 코스닥 : 861.77상승 4.8311:08 06/01
  • 원달러 : 1319.60하락 7.611:08 06/01
  • 두바이유 : 72.25하락 2.711:08 06/01
  • 금 : 1982.10상승 511:08 06/01
  • [머니S포토] 긴장되는 수능 첫 모의평가
  • [머니S포토] 김주현 "금융중심지 육성위해 규제·제도 과감히 정비"
  • [머니S포토] 2023 서울국제식품산업대전
  • [머니S포토] 유국희 단장, 후쿠시마 시찰단 주요 활동 결과 발표
  • [머니S포토] 긴장되는 수능 첫 모의평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