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인도 총리와 정상회담 "방산·첨단기술 협력 강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참석차 일본을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20일 히로시마 한 호텔에서 열린 한-인도 정상회담에서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와 악수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20일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와 정상회담을 가졌다. 양국은 K-9 자주포를 포함한 방위산업과 디지털, 바이오헬스, 우주 등 첨단기술 분야에서 협력을 발전시켜 나가기로 했다.

윤 대통령은 모디 총리에게 "인도에서 활동하고 있는 우리 기업에 합당한 관세 부과 기준이 적용되도록 관심을 가져달라"고 요청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히로시마의 한 호텔에서 모디 총리를 만나 지난 3월 한국이 미국과 공동 주최한 제2차 민주주의 정상회의에 모디 총리가 참석한데 대해 감사의 뜻을 표했다.

윤 대통령은 "민주주의 가치를 공유하는 한국과 인도가 연대해 지역과 세계 문제에 함께 대응해 나가자"고 말했고, 모디 총리는 "양국의 전략적 소통과 협력을 강화해 나가자"고 화답했다.

두 정상은 방산과 디지털, 바이오헬스, 우주를 비롯한 첨단기술 분야에서의 협력을 발전시키기로 합의했다. 특히 2010년 발효한 한-인도 포괄적 경제동반자협정(CEPA)을 한 단계 개선하고, 양국의 교역을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아울러 새로운 분야의 협력을 개척해 다가오는 50년을 준비해 나가는 양국 관계를 맺자는 데 의견을 모았다.


이어 글로벌 사우스(Global South·주로 남반구에 위치한 신흥국과 개도국을 통칭) 개발과 기후대응 노력을 함께 지원하기로 했다. 또 '글로벌 사우스'(신흥국과 개도국을 통칭)의 개발과 기후대응 노력을 함께 지원해 나가자는 데에도 뜻을 모았다.

이도운 대통령실 대변인은 "양 정상은 양국 간 고위급 채널을 활성화하면서 오는 9월 인도에서 개최되는 G20 계기에 다시 만나 논의를 계속 이어 나가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남의
이남의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8.13하락 6.8418:05 09/22
  • 코스닥 : 857.35하락 3.3318:05 09/22
  • 원달러 : 1336.80하락 2.918:05 09/22
  • 두바이유 : 94.27상승 1.0418:05 09/22
  • 금 : 1945.60상승 618:05 09/22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추석 앞두고 금융권 인사들과 전통시장 방문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