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끔찍하고 잔인한 작품"… 혹평 이어지는 '더 아이돌', 제니 분량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제니의 연기 데뷔작 '더 아이돌'에 대한 혹평이 쏟아지고 있다. 사진은 지난 22일 오전(현지시각) 프랑스 남부 소도시 칸 '팔레 데 페스티발'(Palais des Festival)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열린 HBO '디 아이돌'(The Idol) 월드 프리미어 시사회에 참석한 제니. /사진=뉴스1
칸 국제영화제에서 처음 공개된 제니의 연기 데뷔작 '더 아이돌'이 잇따라 혹평을 받고있다.

지난 22일(현지시각) 프랑스 칸에서 열린 제76회 칸 국제영화제에서 HBO 시리즈 '더 아이돌'(The Idol)이 최초 공개됐다. 칸 영화제 비경쟁 부문에 초청된 더 아이돌은 5부로 구성된 시리즈 중 두 편의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더 아이돌'은 로스앤젤레스(LA)의 음악 산업을 배경으로, 인기 여성 팝가수가 몸담은 음악 산업 세계와 사랑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유포리아'의 샘 레빈슨 감독이 연출과 각본을 맡았으며 릴리 로즈 뎁, 위켄드, 트로이 시반, 블랙핑크 제니 등이 출연해 화제를 모았다. 특히 국내에서는 제니의 첫 연기 도전으로 주목을 받았다.

'더 아이돌'은 공식 프리미어 상영 후 평균적으로 약 5분 동안 기립박수를 받았다. 제니는 계속해서 이어진 기립박수에 수줍은 미소를 보이기도 했다. 샘 레빈슨 감독은 "이 작품이 너무 자랑스럽다. 그리고 이걸 만든 우리의 방식 또한 자랑스럽다"며 작품에 대한 애정을 보였다.

그러나 평론가들 사이에서 '더 아이돌'을 향한 혹평이 이어지고 있다. '더 아이돌'은 현재 로튼 토마토 신선도 지수 9%를 기록하며 처참한 성적을 보이고 있다. 쇼비즈 411의 로저 프리드먼은 "'더 아이돌'은 음울하고, 징그럽고, 저속하다. 터무니없는 재활용 아이디어와 포르노 섹스로 가득하다"라고 했고, 롤링 스톤의 데이비드 피어는 "끔찍하고 잔인하며 당신이 예상했던 것보다 훨씬 더 심각하다"라고 평했다.

이어 런던 이브닝 스탠더드의 조앤 티마시는 "우리는 릴리 로즈 뎁의 사랑스러움에도 불구하고, '더 아이돌'에 섹시함이 없다는 것을 깨달았다. 대신에 그것은 추잡하다"라는 평을 남겼다. 데일리 비스트의 카스파 연어는 "강간 문화의 흉측하고 자기 변명적인 표현"이라고 전했다.

할리우드 리포터의 러비아 갸르키는 "샘 레빈슨은 모든 장면에서 효율적이고 스타일리시한 연출을 보여준다. 어떤 장면은 추진력 있고, 어떤 장면은 모순적이며, 그리고 대부분은 혼란스럽다. 너무 파격적이려고 애를 쓰다 보니 결국 드라마가 퇴보하는 건 아닌지 의문이 들 정도"라고 밝혔다. 특히 버라이어티는 "'아이돌'은 음탕한 남성 판타지다. 주인공 조슬린(릴리 로즈 뎁 분)을 더 강하게 만들기 위해서는 타락과 고통이 필요하지 않다"고 거세게 비판했다.

'더 아이돌'에 대한 혹평이 쏟아지고 있는 가운데 제니는 1화, 2화에 각각 5분, 10분 정도 출연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더 아이돌'은 오는 6월 HBO에서 첫 방송된다.


 

  • 0%
  • 0%
  • 코스피 : 2624.01상승 8.611:08 06/07
  • 코스닥 : 878.75상승 8.4711:08 06/07
  • 원달러 : 1300.30하락 7.811:08 06/07
  • 두바이유 : 74.31하락 2.111:08 06/07
  • 금 : 1981.50상승 7.211:08 06/07
  • [머니S포토] 경제 규제혁신 TF회의, 발언하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 [머니S포토] '창업가들의 마음상담소' 출범식
  • [머니S포토] 경제 규제혁신 TF회의, 발언하는 추경호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