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상의, 기후산업국제박람회 개최… 기후기술 현재와 미래 총망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한상공회의소와 정부가 25~27일 부산 벡스코에서 '기후산업국제박람회(WCE 2023)'를 개최한다. / 사진=최유빈 기자
대한상공회의소는 25일 정부와 공동으로 부산에서'2023 기후산업국제박람회(WCE)'를 개최했다.

이번 박람회는 기후산업 선도 및 신성장동력화 도모를 위해 '기후위기를 넘어 지속 가능한 번영으로 가는 길'이라는 주제로 27일까지 열린다.

개막식은 한덕수 국무총리의 개회사와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박형준 부산시장의 환영사, 스티븐 던바 존슨 뉴욕타임스 국제부문 사장의 축사에 이어 파티 비롤 국제에너지기구(IEA) 사무총장과 세계적인 물리학자인 리처드 뮬러 UC버클리 명예교수의 기조연설이 진행됐으며 국내외 주요 인사를 포함해 총 2000여명이 참석했다.

기후에너지 분야 국내외 기업, 주요국 정부·국제기구 인사, 학계 등이 참여했으며 ▲개막식 ▲컨퍼런스(비즈니스·도시서밋·리더스서밋) ▲전시회 등으로 다채롭게 구성됐다.

기후산업 분야 국내외 500여개 기업들의 최신 기술과 제품, 2030 부산엑스포 홍보관 등이 마련된 전시장을 운영해 수출상담회 등 비즈니스 네트워킹과 부산 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한 교류의 장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기후산업국제박람회는 세계 최초로 시도되는 기후관련 기술과 산업 박람회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현재 글로벌 주요 국가들과 기업들은 지구 온도 상승을 1.5도 이내로 억제하자는 목표를 준수하기 위해 탄소중립을 위한 기후기술에 적극 투자하고 있다.


기후기술은 탄소저감, 탄소활용, 기후변화 기술을 모두 포함한다. 기후기술 산업 시장규모는 2032년까지 1475억달러에 다를 것으로 전망되며 글로벌 기후기술 관련 스타트업은 2010년 이후 3만5000개가 늘어 지난해 4만4000여개에 달했다.

대한상의 관계자는 "이번 기후산업세계박람회는 기후기술의 현재와 미래를 한 번에 들여다 볼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향후 기후기술이 새로운 성장동력 산업으로 자리매김하는데 앞장서는 글로벌 대표 박람회가 될 수 있도록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한듬
이한듬 [email protected]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35.29상승 15.4815:32 11/30
  • 코스닥 : 831.68상승 9.2415:32 11/30
  • 원달러 : 1290.00상승 0.415:32 11/30
  • 두바이유 : 82.99상승 0.8515:32 11/30
  • 금 : 2067.10상승 6.915:32 11/30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외교부, 2023 글로벌 혁신을 위한 미래대화 개최
  • [머니S포토] 한은 금통위, 3.50% '7연속 동결'로 올해 기준금리 마무리
  • [머니S포토] 북극발 한파…'출근길 롱패딩 필수'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