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이튼, '창단 122년' 만에 첫 유럽무대 진출 확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5일(한국시각) 브라이튼이 구단 역사상 최초로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UEL) 진출을 확정 지었다. 시진은 이날 브라이튼 선수의 모습. /사진=로이터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브라이튼이 구단 역사상 최초로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UEL) 진출을 확정지었다.

브라이튼은 25일(이하 한국시각) 영국 브라이튼 아메리칸 익스프레스 커뮤니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체스터 시티와의 EPL 32라운드 순연경기에서 1-1로 비겼다.

이날 경기에서 선제골을 터트린 건 맨시티였다. 전반 25분 엘링 홀란드의 도움을 받은 필 포든이 0의 균형을 깼다. 전반 31분 브라이튼의 미토마 가오루가 골망을 흔들었지만 핸드볼 파울이 선언돼 득점으로 인정받지 못했다. 계속해서 기회를 노리던 브라이튼은 전반 38분 훌리오 엔시소의 중거리 슛팅으로 1-1 동점을 만들었다.

이후 후반 33분 홀란드의 헤딩골이 나왔으나 비디오판독(VAR) 끝에 파울이 선언되며 득점이 취소됐다. 치열한 승부를 펼친 양팀은 1-1로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이날 무승부로 18승 8무 11패(승점 62)를 기록한 브라이튼은 7위 아스톤 빌라(승점 58)와 승점을 4점 차로 벌리며 6위를 확정지었다. 이에 브라이튼은 EPL 5위와 6위팀에 주어지는 2023-24시즌 UEFA UEL 본선 진출권을 획득했다.

브라이튼은 1901년 팀 창단 이후 유럽 클럽 대항전 무대에 서는 것이 처음이다. 브라이튼은 2016-17시즌 챔피언십에서 2위로 EPL에 승격한 바 있다.

브라이튼은 오는 29일 영국 버밍엄 빌라 파크에서 아스톤 빌라와 EPL 최종전을 치른다.


 

  • 0%
  • 0%
  • 코스피 : 2601.36상승 32.1918:05 06/02
  • 코스닥 : 868.06상승 4.2818:05 06/02
  • 원달러 : 1305.70하락 15.918:05 06/02
  • 두바이유 : 71.66하락 0.5918:05 06/02
  • 금 : 1969.60하락 25.918:05 06/02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 [머니S포토] '창업가들의 마음상담소' 출범식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