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로 은행원과 대출 상담한다" 신한은행, KT와 '홈뱅크' 출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신한은행 관계자가 '신한홈뱅크'에서 화상상담 업무를 시연하는 모습./사진=신한은행
신한은행은 국내 금융권 처음으로 TV를 이용해 화상상담으로 은행 업무를 처리하고 다양한 금융 정보를 제공받을 수 있는 '신한홈뱅크' 서비스를 출시했다고 25일 밝혔다.

'신한홈뱅크'는 국내 IPTV 점유율 1위 KT와 협업해 만들어진 신개념 뱅킹 서비스다. '신한홈뱅크'를 이용하면 전담 직원과 화상으로 상담하면서 예·적금과 신용대출 신규 등 은행 업무를 처리할 수 있고 ▲주요 외국통화 환율 ▲코픽스 등 금리 기준물 현황 ▲금·은 등 실물자산 가격과 같은 다양한 금융 정보를 제공받을 수 있다.

경제시황, 금융상품 정보, 금융 관련 상식, 보이스피싱 예방요령 등 금융 콘텐츠들도 이용할 수 있다.

화상상담은 KT '지니(GENIE) TV' 채널과 AI(인공지능) 스피커, 스마트폰을 활용해 진행되며 본인확인 등 안전성을 위해 QR코드를 통한 본인인증 절차를 먼저 거친다. 화상상담 가능 시간은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다.

'신한홈뱅크'는 KT '지니 TV' 고객은 누구나 리모컨으로 777번을 눌러서 접속할 수 있다. '지니 TV' 셋톱박스 '3'과 'A'를 사용하는 고객은 '신한은행' 이라고 음성명령을 통해서도 접속할 수 있고 화상상담과 실시간 금융 정보도 이용할 수 있다.

신한은행은 '신한홈뱅크' 서비스 오픈 후 한 달여간 시범운영에 들어간다. 시범운영 기간 중에는 화상상담을 통한 금융 상품 안내, 금융 관련 콘텐츠 등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이 기간 중 신한은행은 고객들의 니즈와 운영 데이터를 확보하고 이후 예·적금, 신용대출, 퇴직연금(IRP) 등 금융 상품 신규까지 이어지는 정식 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이다.

정상혁 신한은행장도 최근 직원들에게 전달한 메시지에서 "미래 신한의 모습은 '은행이 고객의 삶에 녹아드는 에브리웨어 뱅크(Everywhere Bank)" 라고 강조하며 "디지털화로 서비스를 개선하는 수준을 넘어 은행이 다양한 플랫폼에서 금융서비스를 제공하는 형태가 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신한은행은 '신한홈뱅크' 출시를 기념해 '신한홈뱅크'의 QR코드를 통해 쏠(SOL)에 로그인한 고객 선착순 1만명에게 '지니 TV' 2000원 쿠폰을 제공하는 '돈버는 TV, 신한홈뱅크 출시 이벤트'를 6월30일까지 진행한다.

이벤트 참여 고객 중 7명을 별도로 추첨해 ▲여행 상품권 500만원(1명) ▲여행 상품권 300만원(2명) ▲백화점 상품권 100만원(4명)도 추가로 제공한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고객에게 더 편리하고 안전하게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노력이 '신한홈뱅크' 출시로 이어졌다"며 "운영 데이터 분석을 통해 '신한홈뱅크'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업그레이드하고 고객편의성을 높여갈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박슬기
박슬기 seul6@mt.co.kr

생활에 꼭 필요한 금융지식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22.25상승 6.8410:24 06/07
  • 코스닥 : 875.88상승 5.610:24 06/07
  • 원달러 : 1298.60하락 9.510:24 06/07
  • 두바이유 : 74.31하락 2.110:24 06/07
  • 금 : 1981.50상승 7.210:24 06/07
  • [머니S포토] 경제 규제혁신 TF회의, 발언하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 [머니S포토] '창업가들의 마음상담소' 출범식
  • [머니S포토] 경제 규제혁신 TF회의, 발언하는 추경호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