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2→ 2:2' 한국, 온두라스전 무승부… 2연승 감비아 이어 조 2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국이 온두라스를 상대로 U-20 월드컵 조별라운드 2차전에서 2-2 무승부를 기록했다. 사진은 김용학이 슛을 하는 장면. /사진=대한축구협회
김은중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0 대표팀이 온두라스와 2-2 무승부를 기록했다. 먼저 2골을 내준 후 추격했지만 끝내 경기를 뒤집지는 못했다.

한국은 26일 오전(한국시각) 아르헨티나 에스타디오 말비나스 아르헨티나스 경기장에서 열린 온두라스와의 2023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F조 조별라운드 2차전에서 김용학과 박승호의 득점이 터졌지만 온두라스와 2-2 무승부로 경기를 마쳤다.

강호 프랑스를 1차전에서 2-1로 제압한 한국은 온두라스를 상대로 전반 22분만에 페널티킥으로 선제골을 내주며 어렵게 경기를 시작했다. 다니엘 카터 보덴과 최석현이 충돌하는 과정에서 주심이 반칙을 선언했고 다비드 루이스 오초아가 키커로 나서 선제골을 기록했다.

변수도 있었다. 선제골을 넣은 오초아가 전반 17분 퇴장을 당하며 비교적 이른 시간대에 한국이 수적 우위를 점했다. 하지만 한국은 후반 6분 역습 상황에서 또 한 골을 내주며 0-2로 점수차가 오히려 벌어졌다.

한국의 반격은 후반 13분부터였다. 김용학이 문전에서 터닝슛을 성공시키며 1-2로 따라붙었다. 이어 후반 17분에는 코너킥 상황에서 이승원의 킥을 박승호가 헤딩골로 연결해 승부를 2-2 원점으로 돌렸다.

동점을 만든 이후 한국은 파상공세를 펼쳤다. 하지만 아쉽게도 추가골은 나오지 않았다. 오히려 후반 추가시간 최석현이 이날의 두 번째 경고를 받으면서 퇴장을 당해 추격의 동력을 잃었다.

이날 무승부로 한국은 1승 1무 승점 4점으로 2승을 기록한 감비아에 밀려 조 2위를 달리게 됐다. 앞서 열린 경기에서 감비아는 프랑스를 2-1로 꺾었다. 한국은 오는 29일 조 1위 감비아를 상대로 조별라운드 최종전을 치른다. 경기 결과에 관계없이 조 3위 이상은 확보한 상황이지만 16강 진출을 확정짓기 위해서는 2위 이상의 순위가 필수가. 물론 한국이 감비아를 꺾으면 조 1위로 16강에 오를 수 있다.


 

차상엽
차상엽 torwart@mt.co.kr

많은 사람들이 공감할 수 있는 뉴스를 만들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69.17하락 7.9518:05 06/01
  • 코스닥 : 863.78상승 6.8418:05 06/01
  • 원달러 : 1321.60하락 5.618:05 06/01
  • 두바이유 : 72.25하락 2.718:05 06/01
  • 금 : 1995.50상승 13.418:05 06/01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 [머니S포토] 페라리 세계를 한눈에…'우니베르소 페라리' 국내 첫문
  • [머니S포토] 2023년 BOK 국제컨퍼런스, 대화 나누는 이창용 한은 총재
  • [머니S포토] 긴장되는 수능 첫 모의평가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