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견기업 만난 장영진 산업차관 "수출확대·공급망 안정 등 적극 지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장영진 산업통상자원부 제1차관. / 사진=머니S DB
대한상공회의소 중견기업위원회는 26일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장영진 산업통상자원부 제1차관 초청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번 간담회는 최근 고환율·고유가로 인한 글로벌 경기둔화와 무역수지 적자 등 대내외 여건이 악화되는 가운데 중견기업 정책방향에 대한 정부의 설명을 듣고 중견기업인과의 소통을 위해 마련됐다.

장영진 산업통상자원부 제1차관은 '산업대전환 시대, 중견기업의 성장전략' 강연을 통해 "그간 윤석열 정부는 '민간이 끌고 정부가 미는 역동적 경제 구현'기조 아래 ▲강력한 수출 드라이브 정책 추진 ▲반도체 등 국가전략산업 육성 ▲규제·노동개혁 ▲경제안보·국익 중심 외교정책 ▲원전생태계 복원 및 실행력있는 탄소중립 추진 등을 역점적으로 추진해왔다"고 말했다.

이어 "중견기업은 탄탄한 경쟁력을 바탕으로 그간 우리 경제 위기 극복의 첨병 역할을 수행해 왔다"며 "글로벌 복합위기, 산업대전환 시대 중견기업의 대응역량을 강화할 수 있도록 정부는 ▲수출 확대 ▲공급망 안정 ▲디지털 변화 대응 ▲고성장·혁신 등 4대 분야 중심으로 중견기업을 적극 지원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종태 대한상의 중견기업위원장(퍼시스 회장)은 "최근 우리 기업을 둘러싼 환경 변화의 속도가 매우 빠르고 유례없는 불확실성이 지속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글로벌 산업 판도가 빠르게 바뀌고 있고 미-중 패권 갈등, 우크라이나 사태 등 지정학적 리스크에 따른 불확실성이 지속되고 있다"며 "특히 고금리-고물가-고환율 등으로 기업의 환경이 녹록치 않다"고 현 상황을 진단했다.

이 위원장은 "이러한 위기를 극복하고 새로운 성장을 일궈 내기 위해서는 우리 기업의 혁신과 도전이 중요하다"며 "기업들이 산업 환경 변화에 빠르게 대응하고 신기술 개발과 새로운 사업기회를 만들어 나갈 수 있도록 정부의 시의 적절한 지원 정책이 뒷받침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회의에는 이종태 대한상의 중견기업위원장을 비롯해 박진선 샘표식품 사장, 최병오 패션그룹형지 회장, 박영안 태영상선 회장, 윤석근 일성신약 회장, 김종윤 야놀자 대표, 최영 제너시스비비큐 사장 등 중견기업 대표 및 임원 20여명이 참석했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58.81상승 4.1218:25 05/26
  • 코스닥 : 843.23하락 4.4918:25 05/26
  • 원달러 : 1324.50하락 1.518:25 05/26
  • 두바이유 : 75.33하락 1.3918:25 05/26
  • 금 : 1944.30상승 0.618:25 05/26
  • [머니S포토] 하루 앞으로 다가온 부처님 오신 날
  • [머니S포토] 민주당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투기는 방사능 테러다!'
  • [머니S포토] 김웅 부총재보 "올해 중반까지 국내 물가상승률 둔화"
  • [머니S포토] '경제개발 60주년 컨퍼런스' 추경호 부총리, 역대 경제사령탑 에스코트
  • [머니S포토] 하루 앞으로 다가온 부처님 오신 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