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스S] 우울증은 '마음의 병'?… "뇌 기능이 원인일 수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뇌 기능 이상이 우울증을 일으킬 수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사진은 기사의 직접적인 내용과 관련이 없음. /사진=이미지투데이
흔히 우울증을 '마음의 병'이라고 부른다. 특정 사건을 계기로 스트레스를 겪으면서 개인의 의지나 마음이 약해져서 발생한다고 인식해서다.

하지만 최근 뇌의 기능적 이상이 우울증 발병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한규만·함병주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와 강유빈 연구교수는 우울증 환자에서 정서조절을 담당하는 뇌 영역(전두엽, 안와전두피질, 전대상피질)의 주름이 보통인보다 약 5% 적다는 사실을 규명했다.

19~64세 성인 중 우울증 환자 234명과 정상 대조군 215명의 뇌 자기공명영상(MRI) 영상, 우울 증상 심각도 등을 비교한 연구결과다.

뇌에서 정서조절을 담당하는 영역은 부정적 감정을 인식하고 처리한다. 이 부위의 뇌 주름이 적으면 정서조절 신경회로의 기능 이상을 초래해 우울증에 걸릴 위험이 높아질 수 있다.

뇌 주름은 대체로 태아기부터 영아기 무렵의 유전적, 환경적 요인에 의해 형성된다. 이후 변화는 크지 않아 전두엽과 안와전두피질, 전대상피질의 주름 정도는 개인의 선천적 우울증 발생 위험도를 측정할 수 있는 뇌영상 바이오마커(생체지표)로 활용될 수 있다.

한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전두엽 부위의 주름 감소가 우울증 발생의 위험을 증가시키는 생물학적 토대를 제공한다는 사실을 규명했다"며 "대뇌 피질주름에 대한 정량화된 데이터를 통해 개별 환자들에게 우울증이나 정서조절 이상의 취약성에 대한 정보를 제공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하게 됐다"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2558.81상승 4.1218:25 05/26
  • 코스닥 : 843.23하락 4.4918:25 05/26
  • 원달러 : 1324.50하락 1.518:25 05/26
  • 두바이유 : 75.33하락 1.3918:25 05/26
  • 금 : 1944.30상승 0.618:25 05/26
  • [머니S포토] 하루 앞으로 다가온 부처님 오신 날
  • [머니S포토] 민주당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투기는 방사능 테러다!'
  • [머니S포토] 김웅 부총재보 "올해 중반까지 국내 물가상승률 둔화"
  • [머니S포토] '경제개발 60주년 컨퍼런스' 추경호 부총리, 역대 경제사령탑 에스코트
  • [머니S포토] 하루 앞으로 다가온 부처님 오신 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