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 50만원씩, 최대 6개월"… 서울시, 청년구직자에게 '통큰선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서울시

서울시가 청년 구직자에게 월 50만원을 지원하는 '청년수당' 2차 참여자 7000명을 오는 12일부터 14일까지 모집한다고 4일 밝혔다.

청년수당은 서울 거주 청년들이 진로탐색과 구직활동에 전념할 수 있게 월 50만원씩 최대 6개월간 지원금을 지급하는 프로그램이다. 전문가 진로상담, 취업멘토링 특강 등도 함께 지원된다.

청년수당에 지원하려면 신청일 기준 주민등록상으로 서울에 거주하는 만 19~34세 미취업 청년이어야 한다. 중위소득 150% 이하여야 신청할 수 있고, 학교에 재학·휴학 상태가 아니어야 한다. 신청 인원이 많을 경우 저소득층 청년이 우선 선정된다.

시는 청년수당 이용 내역을 수시 점검하고, 취지와 맞지 않는 용처가 발견되면 수당을 환수한다. 수당을 지급받는 청년들은 진로·취업활동 내역을 자기활동기록서에 매달 남겨야 한다.

김철희 시 미래청년기획단장은 "진로 설계에 청년들의 가장 높은 정책 요구가 있다"며 "앞으로도 더욱 이 부분을 발전시켜 가겠다"라고 말했다.
 

전민준
전민준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71%
  • 29%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2.83하락 1.2618:05 09/27
  • 금 : 1890.90하락 28.9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