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의 희망'이 흔들린다… 사사구 늘어난 김서현, 해결책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슈퍼루키 김서현이 제구에서 흔들리는 모습을 보이자 한화가 위기를 맞았다. 사진은 날카롭게 투구를 준비하는 김서현. /사진=뉴스1
한화 이글스 슈퍼루키 김서현(19)이 부진의 늪으로 빠져들면서 한화의 반등이 쉽지 않아 보인다.

김서현은 지난 7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두산과 시즌 8차전에 구원 등판해 0.1이닝 2사사구 2실점으로 흔들리며 3-6 역전패의 빌미를 제공했다.

한화는 선발 문동주를 앞세워 3-1로 리드하는 상황에서 7회 김서현을 마운드에 올렸다. 하지만 첫 타자 호세 로하스를 상대할 때부터 제구가 불안했다. 간신히 좌익수 뜬공을 유도했으나 박계범을 초구에 사구로 내보낸 뒤 이유찬에게 스트레이트 볼넷을 허용했다.

김서현은 결국 1사 1, 2루 위기에서 김범수에 마운드를 넘겼다. 투구수 8개 중 무려 7개가 볼이었다. 한화는 김서현에 이어 등판한 김범수, 강재민이 잇따라 흔들리며 7회에만 4점을 내줬다. 결과는 한화의 3-6 역전패였다.

2023 신인드래프트 전체 1순위에 빛나는 김서현은 최고 160km의 강속구를 구사하며 데뷔 첫해 한화 뒷문을 담당하게 됐다. 최원호 감독 체제 첫 경기였던 5월12일 인천 SSG랜더스전에서는 데뷔 첫 세이브를 거두기도 했다.

김서현은 지난 5월23일 대전 KIA카이거즈전 1.1이닝 3피안타 3실점을 시작으로 부진의 늪에 빠져들었다. 전날 두산전까지 최근 6경기 기록은 4.2이닝 7피안타 8볼넷 3사구 4탈삼진 8실점. 평균자책점이 15.43에 달한다. 무려 사사구 11개를 내주며 자멸하는 경기가 많았다.


이에 최원호 감독이 김서현의 구위를 살리기 위해 직접 특단의 조치를 내렸다. 팔 각도를 일정하게 유지한 채 마운드에서 아무 생각 없이 포수의 사인대로 던지라는 주문을 했다. 최 감독은 "(김)서현이는 너무 안 맞으려고 하다 보니 생각이 많아지고 템포도 느려지고 볼도 많아진다. 제구가 잡히지 않아 포수 사인대로 던지는 방법을 택했다. 지금은 볼 배합이 문제가 아니라 볼질이 문제다. 또 팔을 내린 상태서 던지기로 했다"라고 설명했다.

최원호 감독은 "문제는 난타가 아닌 볼질"이라며 "차라리 맞는 건 괜찮은데 자꾸 맞으면 포수에게 볼배합을 똑바로 하라고 하면 된다"고 밝혔다. 하지만 "계속 볼이 들어오는 건 답이 없다"며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냈다. 이어 "현재는 볼배합이 필요 없는 상황이다. 서현이는 공이 좋기 때문에 솔직히 연타 맞을 가능성도 적다. 구위가 좋은 투수이기 때문에 조금 더 심플하게 던질 필요가 있다. 서현이 공은 유인이 필요하지 않다"라는 조언을 남겼다.
 

  • 0%
  • 0%
  • 코스피 : 2517.85상승 25.7818:05 12/08
  • 코스닥 : 830.37상승 17.1718:05 12/08
  • 원달러 : 1306.80하락 18.518:05 12/08
  • 두바이유 : 76.07상승 1.0718:05 12/08
  • 금 : 2014.50하락 31.918:05 12/08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 [머니S포토] '수능 점수 어때?'
  • [머니S포토] 진술 거부 예고 '송영길' 檢 돈 봉투 의혹 소환 조사
  • [머니S포토] '2024 하이서울기업 비선 선포식'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