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포] 말 한마디면 '척척'… 더 스마트해진 볼보를 체험하다

티맵 2.0 업데이트로 더욱 똑똑해진 2024년형
고출력 모터 탑재한 C40 리차지, 스포츠세단 느낌 물씬 S60 B5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볼보자동차 C40 리차지와 S60 B5 /사진=박찬규 기자
볼보자동차코리아가 강원도 고성에서 '2024년형 모델'의 시승행사를 개최했다. 소소하지만 큰 변화를 이룬 신형을 당당히 소개하고 그동안 이룬 판매 증가세를 이어갈 것을 자신했다.

볼보자동차코리아는 지난 10여년 동안 꾸준히 성장해왔다. 현재 그룹 내 글로벌 판매량 8위 시장이 됐다. 일본보다도 더 팔려서 중국을 제외하고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선 1위다. 이 같은 존재감 덕분에 한국형 특화 기능을 탑재하는 것도 무리가 없었다.

국내 판매량은 2013년 1960대였는데 현재는 2만대를 향해 나아가고 있다. 올해 목표는 1만7500대다. 1~8월 판매량이 1만1000대 수준이어서 큰 변수만 없으면 무난히 달성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이번 행사는 고성을 출발해 강릉 또는 인제를 왕복하는 두 가지 코스로 운영됐다. 이 중 고출력 모터를 탑재한 전기차인 'C40 리차지'와 스포츠세단 'S60 B5 얼티밋브라이트'를 시승할 수 있는 강릉코스에서 새 차의 특징을 체험했다.


소형 전기 SUV의 정석, C40 리차지


볼보자동차 C40 리차지 /사진=박찬규 기자
고성에서 강릉으로 향할 때는 볼보의 쿠페형 전기 SUV C40 리차지를 먼저 탔다.

'CMA 플랫폼'을 기반으로 제작됐다. 특히 2024년형은 전기차의 핵심요소인 '전기모터'가 바뀐 게 핵심이다. 2023년형은 앞바퀴 모터에 영구자석을 썼지만 2024년형은 영구자석을 뺀 고효율 모터로 변경됐다. 뒷바퀴 모터는 고효율 인버터를 변경했다.

C40 리차지 2024년형은 고성능 듀얼 전기모터와 사륜구동시스템을 통해 최고출력 408마력(300kW), 최대토크 670Nm(68.3kg?m)의 성능을 낸다.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km 도달엔 4.7초가 걸린다.


저속에서 가속할 때는 안정적인 자세를 유지하면서도 묵직한 펀치력을 보여준다. 급히 가속할 때 바퀴가 헛돌면서 불안한 전기차가 많지만 C40 리차지는 여타 볼보차처럼 안정을 우선했다. 시승 당일 비가 많이 왔음에도 안정감이 좋았다. 고속 추월가속도 시원했다.
볼보자동차 C40 리차지 인테리어 /사진=박찬규 기자
하나의 페달로 가속과 감속을 제어할 수 있는 '원 페달 드라이브'는 혼자 탈 때 활용하면 좋은 기능이다. 여럿을 태우고 운전할 때는 페달 사용에 대한 연습이 필요하다. 가속페달에서 발을 완전히 떼면 바로 제동을 시작해서다. 동승자는 울컥거림 때문에 불편할 수 있는데 이는 이 차의 문제라기 보다 같은 시스템을 쓰는 모든 전기차가 해당되는 부분이다.

물론 이 기능은 끌 수 있다. 시승 당시에도 해당 기능을 비활성화 했고, 가속페달에서 발을 떼면 저항 없이 꽤 오랜 시간 타력주행이 가능하다. 최근 내연기관차에도 연료효율을 높이기 위해서 연료효율을 우선한 주행모드 설정 시 고속주행 상황에선 클러치를 빼 타력주행이 가능토록 하는 것과 같은 이치다.

핸들링은 만족스러웠다. 500kg에 달하는 배터리를 탑재했지만 차가 뒤뚱거리지 않아 다루기가 쉬웠다. 운전자 성향에 따라 하체가 단단하다고 느낄 수 있는데, 이는 반대로 불필요한 움직임이 줄어드는 것을 의미하므로 차를 몰아붙일 때 안정감을 더하는 요소기도 하다.

인테리어도 독특했다. 불필요한 요소를 덜어내면서도 디자인으로 이를 감췄다. 가장 인상적인 건 3차원 형태의 반투명 토포그라피(Topography) 데코 패널이다. 낮에는 평범한 내장재로 보이지만 어두운 곳에서는 독특한 패턴이 고스란히 드러난다. 이는 스웨덴 북부 산악 지역인 아비스코(Abisko) 지형에서 영감을 받았다고 한다.


볼보자동차 프리미엄 스마트 다이내믹 중형 세단 S60


2024 S60, C40 리차지 주행장면 /사진제공=볼보자동차코리아
강릉에서 고성으로 돌아올 땐 신형 S60을 이용했다. 스포츠세단을 표방하는 이 차는 CMA 플랫폼 대신 플래그십 90 클러스터와 동일한 'SPA플랫폼'을 기반으로 설계됐다.

유연한 설계가 특징인 SPA 플랫폼은 기본 섀시 구조와 좌석 프레임, 전기 시스템 및 드라이브 라인을 공유한다. 다양한 모델을 하나의 클러스터로 형성하면서도 부품을 공유하는 등 생산 측면에서도 유리한 점이 많다. 생산 원가를 낮추면서도 제품 퀄리티를 높일 수 있다.

시승한 신형 S60 B5 얼티메이트 브라이트는 미국 사우스 캐롤라이나주 찰스톤 공장에서 생산된다. S60은 운전의 재미를 추구하는 볼보자동차의 전략 차종이다. 시트포지션도 앞서 시승한 C40 리차지보다 낮아 안정감이 느껴진다.

S60에는 마일드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이 탑재됐다. 'B5' 엔진은 최고출력 250마력(@5700rpm), 최대토크 35.7kg·m(@1800~4800rpm)의 힘을 낸다. 여기에 48v(볼트) 배터리가 출발 및 가속과 재시동 시 엔진 출력을 보조하는 방식으로 약 14 마력의 추가적인 힘을 보탠다. 해당 배터리는 감속할 때 에너지를 저장한다. 변속기는 8단 기어트로닉이다.

돌아오는 길엔 비가 쏟아져서 볼보자동차의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ADAS) 중 '파일럿 어시스트'(Pilot Assist)를 활용했다. 정지상태에서부터 고속주행까지 부드럽게 운전자를 지원하는 반자율주행기능이다.


똑똑해진 볼보, 자신감↑


이만식 볼보자동차코리아 전무가 프리젠테이션 중이다. /사진제공=볼보자동차코리아
2020년 볼보자동차는 디젤 내연기관을 포기하고 가솔린 베이스의 마일드 하이브리드(MHEV)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로 전환을 선언했다. 이후 이를 기반으로 한 전동화 전략을 이어가고 있다. 모든 볼보 차종이 하이브리드 또는 순수전기차라는 의미다.

게다가 볼보자동차는 글로벌 및 국내 최고 파트너와 함께 개발한 한국형 커넥티비티 서비스를 기반으로 디지털 라이프와 연결될 수 있는 사용자 경험을 지원한다. 300억원을 투자해 TMAP 모빌리티와 공동 개발한 'TMAP 인포테인먼트 서비스'가 핵심이다.

음성 인식만으로 차의 많은 기능을 이용 가능한 점은 큰 강점이다. 어설픈 음성 인식 기능이 아닌, 제대로 소통 가능한 시스템이다. 반응은 빠르고 인식률도 좋았다.

이번 행사에서는 "볼보야 행사장 가자"고 말하면 중간 기착지까지 경로 안내를 시작하면서 날씨와 최신 뉴스를 알려준 뒤 음악까지 틀어줬다. 이 기능은 2024년형에 탑재된 '티맵2.0' 업데이트를 통해 활용 가능하다. 서울에서는 차세대 지능형 교통시스템(C-ITS)을 기반으로 한 실시간 신호등 정보도 수신할 수 있다.
 

고성(강원)=박찬규
고성(강원)=박찬규 [email protected]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8.13하락 6.8418:05 09/22
  • 코스닥 : 857.35하락 3.3318:05 09/22
  • 원달러 : 1336.80하락 2.918:05 09/22
  • 두바이유 : 94.27상승 1.0418:05 09/22
  • 금 : 1945.60상승 618:05 09/22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추석 앞두고 금융권 인사들과 전통시장 방문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