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尹폭정 멈추고 한덕수 해임해 국정쇄신하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성준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이 17일 논평을 통해 윤석열 정권의 폭정을 강조하며 한덕수 국무총리 해임 등 전면개각으로 국정을 쇄신하라고 요구했다. 사진은 지난 16일 비상의원총회에서 박광온 원내대표(가운데)가 비상의원총회 결의문을 읽는 모습. /사진=뉴시스
더불어민주당이 윤석열 정권의 폭정을 강조하며 한덕수 국무총리 해임 등 전면개각으로 국정을 쇄신하라고 요구했다.

박성준 민주당 대변인은 17일 논평을 통해 "윤석열 정권은 당장 폭정을 멈추고 한덕수 국무총리를 해임하고 전면적인 개각을 통해 국정쇄신에 나서야 한다"며 "국민과 싸우려는 태도도 버리고 유인촌, 신원식, 김행 장관 후보자에 대한 지명을 철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 대변인은 "윤석열 정권의 폭정이 극에 달하고 있다"며 "이번 개각은 무도한 윤석열 정권의 대국민 선전포고"라고 전제했다. 이어 "윤석열 정부 1년 반동안 이태원 참사, 오송지하차도 참사, 잼버리 대란, 채 상병 사망 사건 은폐 의혹 등 사건·사고가 끊이질 않았다"며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켜야 할 정부는 사과하고 책임지기는커녕 국민을 각자도생하도록 내몰고 있다"고 비판했다.

단식을 진행중인 이재명 대표에 대한 정부와 국민의힘의 태도도 지적했다. 박 대변인은 "야당 대표가 18일째 단식을 이어오고 있지만 국민의힘은 조롱하기 바쁘고 대통령은 무시로 일관하고 있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박 대변인은 "윤석열 정권은 지금까지 보여준 무능·무대책·무책임에 대해 그 누구도 책임지지 않고 있다"고 일갈하며 "국민을 적으로 돌리는 정권은 국민의 손에 의해 심판받게 될 것임을 명심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차상엽
차상엽 [email protected]

많은 사람들이 공감할 수 있는 뉴스를 만들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10하락 0.6518:05 09/27
  • 금 : 1866.10하락 12.5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