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여기서 키우냐"… 오윤아, 발달장애 子 향한 편견에 '분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오윤아가 아들 민이를 향한 편견에 분노했던 일화들을 털어놨다. /사진='나화나' 제공
배우 오윤아가 발달장애 아들을 향한 세상의 편견에 분노했다.

지난 26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라이프타임 '나는 지금 화가 나있어'(이하 '나화나')에서는 오윤아, 한채영의 '화딱지' 일화가 공개됐다. 이날 아들 민이에 대한 시선 때문에 크게 화낸 적이 있다는 오윤아는 "사실 민이를 키우다보니 그런 일을 겪게 된다"면서 한 에피소드를 들려줬다.

오윤아는 "엘리베이터를 타는 아파트 등을 가면, (민이가) 타는 것조차 부담스러워하는 분들이 계신다. 가끔 소리를 지르거나 이상한 소리를 한다고 불쾌해하시는 거다. 이상한 눈초리로 저희 엄마가 보니까 '죄송하다. 애가 조금 아파서 그렇다'고 했더니 '아픈 애를 왜 여기서 키워요' 이렇게 단도직입적으로 얘길 하는 분도 있다"면서 단독주택으로 이사할 수밖에 없었던 이유 중 하나를 밝혔다.

또한 "어떤 집에선 엄마 방이었는데 옆에 보일러실이 있어서 벽에 금이 갔다. 누구가 됐다고 해서 고치려 집주인에게 연락을 했다. 오시겠다고 해서 왔다. 그런데 '애가 뭘로 쳤네' 그러더라. 보지도 않고 우리 애가 아프다는 걸 알고 그렇게 말씀하시니 너무 화가 났다. 그래서 그 부분에 대해 그냥 넘어갈 수 있지만 너무 열받아서 변호사 선임해 내용 증명까지 보냈다. 그런 식으로 정리한 적도 있다"라고 밝혔다.

다행히 요즘에는 사람들의 인식이 많이 달라졌다고. 오윤아는 "요즘에는 제가 방송을 같이 하면서 민이도 많이 좋아졌지만 많은 분들이 민이를 많이 좋아하시고 발달장애 아이들에 대한 편견이 많이 사라진 거 같다. 지금은 많이 이해해주시고 좋아졌다"고 안심했다.

그러나 그 뒤에는 아들 민이를 향한 엄격한 훈육과 남모를 고통들이 있었다. 오윤아는 아들 민이에게 크게 화를 낸 적이 있다며 "민이가 아기 때 굉장히 훈육을 많이 했다. 아이가 어릴 때 그걸 안 잡으면 커서 못 잡을 거 같더라. 가장 큰 게 기저귀였다"며 "아이가 뛰어오면서 변을 봤다. 그때 순간 '얘 이러다 아무 생활도 못하면 어떡하지?' 싶었다. 그래서 엄청 화를 내고 뒤에서 엄청 울었다. 혼자 남겨졌을 때 생활할 수 있는 방법을 알려줘야 해서 어릴 때 화를 많이 냈다"고 털어놨다.
 

김유림
김유림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디지털뉴스룸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5.01하락 30.2818:05 12/01
  • 코스닥 : 827.24하락 4.4418:05 12/01
  • 원달러 : 1305.80상승 15.818:05 12/01
  • 두바이유 : 81.31하락 4.0718:05 12/01
  • 금 : 2089.70상승 32.518:05 12/01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