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노조 파업 가결...사측 입장 변화 주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올해 임금협약 교섭 결렬을 선언한 기아자동차 노조가 쟁의행위 찬반 투표를 가결시켰다.

전국금속노조 기아차지부 광주지회에 따르면 노조는 12∼13일 기아차 광주공장 등 전국 5개 지회 전체 조합원을 대상으로 파업 의사를 묻는 찬반투표를 실시, 재적 조합원 3만486명 중 2만6393명이 투표(투표율 86.6%), 이 가운데 2만1551명이 찬성표(70.7%)를 던졌다.
 
하지만 당장에 파업 수순에는 들어가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노조는 지난6일 5차 임금협약 본교섭에서 교섭 결렬을 선언하고 7일 중앙노동위원회에 노동쟁의 신청을 냈다.
 
이에 따라 노조는 열흘간의 중노위의 조정 결과와 사측의 입장 변화 등을 지켜본 뒤 파업 수위 등을 결정할 예정이다.
 
기아차는 2010∼2011년 쟁의행위 없이 임단협을 매듭지었으나 지난해엔 파업을 벌였다.
 
한편,노조는 올해 임금 협상에서 기본급 13만498원 인상(호봉승급분 제외), 월급제 개선, 사내하청 정규직화, 성과급(순이익 30%), 정년연장 등 20여개 항목에 대해 사측에 일괄제시를 요구하고 있다.
 

  • 0%
  • 0%
  • 코스피 : 2505.01하락 30.2815:32 12/01
  • 코스닥 : 827.24하락 4.4415:32 12/01
  • 원달러 : 1305.80상승 15.815:32 12/01
  • 두바이유 : 85.38상승 2.3915:32 12/01
  • 금 : 2057.20하락 9.915:32 12/01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