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 외환거래 1년새 10배 증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해 불법 외환거래가 급증하면서 금융감독원이 불법외환거래에 대한 현장 조사활동을 강화하기로 했다.

금융감독원은 14일 지난해 불법 외환거래를 조사한 전년(340건)보다 10배 이상 증가한 3838건을 적발했다고 밝혔다.
 
이번 적발 건수 중 1015건은 외국환 거래정지·경고(717건) 및 과태료(298건) 등의 행정처분을 받았고, 1981건은 소재 불명 등으로 특별관리대상으로 지정됐다.

행정처분을 받은 건수 중 745건은 해외 현지 법인을 설립하거나 추가 출자를 하면서 신고를 빠뜨렸고, 거주나 투자 목적으로 부동산을 취득하면서 신고를 빠뜨리거나 처분 후 그 대금을 국내로 회수하지 않은 건수도 122건에 달했다.

금감원은 "국내 재산의 해외도피·은닉 등에 대한 조사를 강화하고, 관세청과의 공동 검사 등 관계기관과의 협업도 강화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금감원은 작년 6월부터 '불법 외환거래 집중 조사 태스크포스(T/F)'를 운영해 왔다.
 

  • 0%
  • 0%
  • 코스피 : 2515.38하락 2.4712:46 12/11
  • 코스닥 : 836.03상승 5.6612:46 12/11
  • 원달러 : 1318.80상승 1212:46 12/11
  • 두바이유 : 76.07상승 1.0712:46 12/11
  • 금 : 2014.50하락 31.912:46 12/11
  • [머니S포토] KICPA 김영식 "연말 감사시즌 '정도감사' 매진"
  • [머니S포토] 추경호 "요소수 대체로 안정적…4.3개월분 물량 확보"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 [머니S포토] '수능 점수 어때?'
  • [머니S포토] KICPA 김영식 "연말 감사시즌 '정도감사' 매진"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