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전비리 산은캐피탈 전 임원 징역 2년 선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부산지법 동부지원 형사1부(김문관 부장판사)는 17일 원전업체 대표로부터 청탁과 함께 3억원에 달하는 금품을 받은 혐의(배임수재)로 구속기소된 최모(50) 전 산은캐피탈 투자실장에게 징역 2년과 추징금 2억9100여만원을 선고했다.

최 전 실장은 2012년 5월 원전 수처리업체인 한국정수공업 이모(76) 회장으로부터 경영권 방어에 도움을 달라는 청탁과 함께 2억5000만원을 받은 혐의다.

그는 또 같은해 2월 이 회장으로부터 같은 명목으로 법인카드를 받아 지난해 2월까지 4100여만원을 개인적인 용도로 쓴 혐의로 구속기소됐다.

이 회장은 김종신(68) 전 한국수력원자력 사장에게 뇌물을 제공하고 회삿돈을 횡령한 혐의 등으로 추가 기소돼 재판을 계속 받고 있다.

산은캐피탈은 2010년 8월 한국정책금융공사, JKL파트너스, 군인공제회 등과 사모투자펀드를 조성, 한국정수공업에 정책자금 642억원을 투자했다.
 

  • 0%
  • 0%
  • 코스피 : 2505.01하락 30.2818:05 12/01
  • 코스닥 : 827.24하락 4.4418:05 12/01
  • 원달러 : 1305.80상승 15.818:05 12/01
  • 두바이유 : 85.38상승 2.3918:05 12/01
  • 금 : 2057.20하락 9.918:05 12/01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